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평창 진부비행장 폐쇄 지역개발 기대감

국민권익위, 현장조정회의
36사단, 비행장 매각 논의
주민의견 수렴 도시계획 수립

신현태 sht9204@kado.net 2019년 12월 09일 월요일 18 면
[강원도민일보 신현태 기자]평창 진부비행장이 설치된지 46년만에 폐쇄돼 지역 개발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지난 5일 진부면에서 권태성 부위원장 주제로 한왕기 평창군수와 군관계자,육군 36사단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현장조정회의를 열어 진부비행장 폐쇄 후속조치를 논의했다.이날 조정회의는 지난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주민들의 3차례에 걸친 고충민원에 이어 지난달 국방부와 합참이 전국 33곳 중 군사작전상 필요성이 없는 것으로 인정된 진부비행장 등 17개 기지를 폐쇄하기로 결정한데 따른 후속조치를 강구하기 위한 것이다.

이날 회의 중재안에 따르면 육군 36사단은 국방부의 육군 헬기예비작전기지 작전성 검토결과에 따라 진부비행장을 폐쇄하고 국유재산법에 따라 매각 등의 절차를 진행하기로 했다.

또 평창군은 진부비행장 폐쇄 이후에도 군의 항공작전수행에 지장이 없도록 육군항공작전사령부에 항공 자동 기상관측장비를 설치할 토지를 제공하기로 하고 오는 2022년 말까지 주민의견을 수렴,진부비행장 부지에 도시계획이나 공익사업계획을 수립하기로 했다.육군항공작전사령부는 오는 2021년까지 평창군이 제공하는 토지에 신규 장비 설치를 위한 예산편성을 건의하고 2025년까지 설치한 후 진부비행장 내 장비를 철거하기로 했다.

이날 조정안에 따라 진부면 상진부리 시가지에 연접하고 영동고속도로 진부IC,KTX진부역과 1㎞ 이내에 위치,지역개발 저해요인으로 꼽혀온 비행장이 폐쇄돼 앞으로 지역발전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신현태 sht9204@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