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릉역 일대 미세먼지 저감 숲 조성 철회

철도시설공단에 부지제공 의뢰
공단 “원상복구 조건 유상 사용”

홍성배 sbhong@kado.net 2019년 12월 09일 월요일 14 면
[강원도민일보 홍성배 기자]시가 수도권 관광객 유입의 전초 기지인 KTX강릉역 주변 자투리 땅에 미세먼지 저감과 녹지 확충을 위해 가로수 등을 심을 계획으로 철도시설공단에 부지 제공을 의뢰했으나 공단 측이 임대료를 요구해 계획이 무산됐다.지역사회에서는 철도시설공단이 역 주변의 경관조성에 너무 인색한 것 아니냐는 곱지않은 시선을 보내고 있다.

시는 최근 강릉역 주변 자투리 땅에 5억원을 들여 미세먼지 저감 숲을 조성한다는 계획아래 공단 측에 철도용지 사용 협조를 요청했다.시는 역 주변에 수목이 별로 없어 관광이미지가 흐려지고,미세먼지 저감이 국가적 과제인 만큼 공익적 차원에서 무상 사용이 가능하도록 협조를 요청했다.그러나 철도시설공단은 “토지를 사용할 경우 원상복구 이행조치를 조건으로 유상 사용할 수 있다”고 회신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사업비를 요구한 것도 아니고,숲 조성을 위해 토지를 무상제공해 달라는 것 까지 임대료를 요구하는 것은 이해가 되지 않는다”며 “강릉역은 철도 당국에서 경관 조성에 신경을 써야 하는 곳 아니냐”고 반문했다.

시민들은 “KTX 강릉선의 종착역인 강릉역으로 수도권 관광객들이 많이 찾아오고 있으나 역 주변에 나무 한그루 제대로 심어져 있지 않아 삭막하다”며 “나무가 심어지면 녹색 환경을 살리고,여름철 뙤약볕을 가리는데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이에 대해 공단 측 관계자는 “시가 자투리 땅에 나무를 심겠다고 협조 요청해 왔으나 국유재산은 원칙으로 유상 임대”라며 “향후 강릉역 주변에 다른 사업 계획이 있어 현재로서는 수목 식재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홍성배 sbhong@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