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황운하, 검찰 출석 방침…“요청오면 소크라테스 심경으로 갈 것”

연합뉴스 webmaster@kado.net 2019년 12월 09일 월요일
이른바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중심에 선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전 울산지방경찰청장)은 9일 검찰의 소환 요구 가능성에 “소크라테스의 심경으로 출석해 진실 규명에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황 청장은 이날 연합뉴스 통화 등에서 김기현 전 울산시장 주변 비리 의혹 수사와 관련해 고발된 사건에 대해 “(검찰이) 저뿐만 아니라 성실하고 정당하게 직무를 수행한 (울산) 경찰관을 부르고, 토착 비리 혐의자를 덮어주는 건 안 되는 일”이라면서도 이같이 밝혔다.그러면서 “검찰로부터 연락 온 건 아직 전혀 없다”고 전했다.이어 “검찰이 수사할 가치가 없는 사안으로 나라를 시끄럽게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앞서 이날 오전 자신의 주된 소통 창구인 소셜미디어(페이스북)를 통해서도 현재 상황을 ‘적반하장’이라고 표현하며 검찰과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을 싸잡아 비판했다.그는 “법정에 있어야 할 토착 비리·부패 비리 범죄자가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며 되레 큰소리를 친다”며 “검찰은 독점적인 영장청구권과 수사지휘권으로 경찰 토착 비리 수사를 무력화했다”고 힐난했다.

검찰을 ‘원래 미리 틀을 짜놓고 여론몰이하며 억지로 꿰맞추는 데 익숙한 조직’이라고 강도 높게 비난하기도 했다.

황 청장은 “검찰 논리대로라면 (이번) 검찰 수사야말로 야당 측과 보수언론 청부를 받아 진행하는 수사이자 내년도 총선에 영향을 미치려는 선거 개입 수사”라며 “경찰이 밝히고자 했으나 검찰에 의해 덮인 토착 비리와 고래고기 사건 진실은 특검으로 규명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