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석탄공사·동해시·정선군·횡성군 공공기관 청렴도 최하위

남궁창성 cometsp@kado.net 2019년 12월 09일 월요일
[강원도민일보 남궁창성 기자] 석탄공사와 동해시·정선군·횡성군 등이 올해 공공기관 청렴도 조사에서 최하위인 5등급을 받았다.국민권익위원회는 9일 609개 공공기관(중앙행정기관 45개,지방자치단체 243개,교육·교육지원청 91개,공직유관단체 230개)에 대한 ‘2019년 청렴도 측정결과’를 발표했다.전체 종합 청렴도는 전년대비 0.07점 오른 8.19점으로 3년 연속 상승했다.권익위는 기관 정원 등을 고려해 14개 유형을 나눈 뒤 각각의 유형에서 종합청렴도 점수에 따라 1∼5등급을 부여했다.

최하위인 5등급 기관은 국세청,조세심판원,대한적십자사,대한석탄공사 등이다.석공은 전년대비 2등급 하락해 최하위 등급을 받았고 한국광물자원공사는 1등급이 상승하며 최상위 등급인 1등급으로 평가됐다.광역 지자체에서 강원도는 1등급 떨어져 4등급으로 평가됐다.기초 지자체 가운데 속초시는 3등급이 껑충 뛰어 올라 최상위 등급인 1등급으로 평가됐다.반면 △동해시·경기 수원시·경북 경주시·전남 나주시·순천시 △정선군·횡성군·경기 가평군·경북 군위군·영덕군·전남 고흥군·장흥군·진도군·충남 금산군 등이 5등급을 받았다.동해시와 정선군은 모두 3등급씩 하락하며 최하위 평가를 받았다.

강원도교육청은 전년대비 1등급 오르며 전국 교육청 중 유일하게 최상위인 1등급으로 평가됐다.이번 조사는 지난 8∼11월 전화·온라인상에서 총 23만900여 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국민권익위는 “2016년 9월 청탁금지법 시행후 금품·향응 등 공공서비스 부패 경험률이 지속적으로 감소했다”고 분석했다.

종합청렴도는 △공공기관과 업무경험이 있는 국민(외부) △공공기관의 공직자(내부) △전문가·정책 관련자(정책고객평가)가 응답한 조사결과와 부패사건 유무 등으로 산정된다.

부패사건 유형별로 행정기관은 금품수수(41.7%),공금 횡령·유용(21.9%),향응수수(12.8%),직권남용(11.1%),공직유관단체는 금품수수(38.6%),향응수수(31.8%),채용비리(11.4%) 등의 순이다.

남궁창성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