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가리왕산·도암댐·오색삭도, 정부 제동에 올해도 ‘빈손’

도 환경현안 해결 난망
합리적복원 논의 무기한 연기
수질오염·사업 차질 불가피

오세현 tpgus@kado.net 2019년 12월 10일 화요일 4 면
[강원도민일보 오세현 기자]정선 가리왕산 합리적복원,양양 설악산 오색삭도 설치,도암댐 수질개선 문제 등 강원도의 해묵은 환경현안이 연말이 다 되도록 해결방법을 찾지 못하고 있어 빈 손으로 해를 마무리 할 처지에 놓였다.

정만호 도 경제부지사는 9일 서울에서 최승준 정선군수와 함께 가리왕산 합리적복원을 위한 협의회 관계자,국무총리실 관계자 등과 만나 정선 가리왕산 합리적복원에 대한 도와 정선군의 입장을 전달했다.

앞서 도와 정선군,산림청은 10일 회의를 갖고 가리왕산 합리적복원 방안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었다.하지만 곤돌라 시설 19개 지주 중 산림유전자보호구역(약 1.5㎞)에 설치된 곤돌라 지주는 철거하고 유전자보호구역이 아닌 곳에 설치된 곤돌라 지주는 존치하자는 방안에 대해 도와 정선군,산림청 간 접점을 찾지 못하면서 회의는 무기한 연기됐다.도는 이달 내 11차 회의를 개최하겠다는 계획이지만 이날 회의에서 또 다시 “모든 방안을 찾아보겠다”고 결론을 내리면서 이 마저도 확신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날 회의에서 도는 도암댐 건설에 따른 정선군 수질오염 문제도 건의,대책을 촉구했다.정선군 도암댐 건설에 따른 수질오염 등 하류지역의 직·간접적인 피해액이 1조3000억원대에 달하는 용역결과가 지난 2017년 10월 도출,대책 마련 촉구가 계속되고 있음에도 환경청은 대안을 마련하지 않고 있다.강원사회조사연구소가 정선군민 600명을 대상으로 개별방문 면접조사를 실시한 결과 35.2%에 달하는 군민들이 시급하게 해결해야 할 문제로 ‘도암댐 오폐수 처리’를 꼽았을 만큼 지역에서는 도암댐 폐수문제가 가장 큰 현안 중 하나다.

양양 설악산 오색삭도 설치는 도와 양양군이 이번주 중 국민권익위원회 중앙행정심판위원회에 행정심판을 청구하기로 해 연말 해결이 물건너갔다.환경현안이 답보상태에 놓이자 도 역시 답답함을 호소하고 있다.

정만호 부지사는 “도는 정선군민들과 같은 입장으로,가리왕산 합리적복원은 연말에 합의점을 찾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오세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