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원도민 '안전지수' 최하위권

정부 화재,범죄 등 6개분야 발표

남궁창성 cometsp@kado.net 2019년 12월 10일 화요일
[강원도민일보 남궁창성 기자] 강원도는 주민들의 삶과 직결된 6개분야 안전등급 평가에서 전 분야가 평균 이하(1~5등급 중 3등급 이하)로 나타나 절대 취약한 것으로 조사됐다.또 태백,삼척과 고성,정선,양양은 교통사고,화재,범죄 등의 분야에서 안전지수가 최하위 등급이 많은 것으로 평가됐다.

행정안전부가 10일 발표한 ‘2019 전국 지역안전지수’에 따르면 분야별로 최상위 등급인 1등급에서 최하위 등급인 5등급 가운데 강원도는 교통사고,화재,범죄 분야는 3등급, 생활안전과 자살 분야는 4등급, 감염병 분야는 최하위 등급인 5등급으로 평가됐다.반면 6개 분야 중 상위권 등급인 1~2등급은 1개 분야도 없었다.

시·도 가운데 서울시는 교통사고와 자살 분야는 1등급인 반면 범죄 분야는 5등급으로 나타났고 전북은 범죄와 생활안전 분야는 2등급, 교통사고,자살,감염병 분야는 3등급, 화재 분야는 4등급으로 조사됐다.시·군 가운데 화천은 화재와 감염병 분야에서 최상위 등급인 1등급을, 양구도 감염병 분야에서 1등급을 받았다.그러나 태백은 교통사고,화재,자살 분야에서, 삼척은 화재,생활안전,감염병 분야에서 모두 최하위 등급인 5등급으로 나타나 주민들의 생활 안전도가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고성은 교통사고와 생활안전, 정선은 범죄와 자살, 양양은 범죄와 생활안전 분야에서 각각 5등급으로 평가됐다.

행정안전부는 2015년부터 시·도와 시·군·구의 안전관리에 대한 책임성 강화와 자율적 개선을 유도하기 위해 6개 분야에서 ‘지역안전지수’를 조사 발표하고 있다.

남궁창성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