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검찰, 민주당 前최고위원 소환…'김기현 첩보' 유통경로 추적

임동호 전 최고위원 참고인 출석…“‘김기현 비위 문건’ 배포한 적 없다”

연합뉴스 webmaster@kado.net 2019년 12월 10일 화요일
▲ 임동호, ‘김기현 첩보’ 관련 검찰 소환 = 임동호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전 최고위원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의혹 수사와 관련, 10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12.10(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임동호, ‘김기현 첩보’ 관련 검찰 소환 = 임동호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전 최고위원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의혹 수사와 관련, 10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12.10(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청와대와 경찰의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10일 전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을 불러 조사 중이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김태은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11시 임동호(51) 전 최고위원을 참고인으로 소환해 지난해 6·13 지방선거 전후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첩보를 접한 사실이 있는지 등을 묻고 있다.

임 전 최고위원은 2016∼2018년 민주당 울산시당위원장을 지냈고 2017년에는 중앙당 최고위원을 겸했다. 그해 10∼11월 비공개 최고위원 회의에서 김 전 시장 비리 의혹을 문서로 정리해 나눠준 인물로 언론에 보도됐다.

그러나 임 전 최고위원은 이날 검찰에 출석하면서 이 같은 보도를 부인했다. .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