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지역대학·학생, 도시재생 적극 참여해야”

■ 지역사회혁신 컨퍼런스
정은희 경남대 교수 주장
혁신역량· 역할 확대 제기

홍성배 sbhong@kado.net 2019년 12월 11일 수요일 12 면
▲ 강릉원주대 LINC+사업단 등이 주관한 제3회 강릉지역사회혁신 컨퍼런스가 10일 라카이 샌드파인에서 열렸다.
▲ 강릉원주대 LINC+사업단 등이 주관한 제3회 강릉지역사회혁신 컨퍼런스가 10일 라카이 샌드파인에서 열렸다.

[강원도민일보 홍성배 기자]지역의 도시가 새롭게 재탄생 하기 위해서는 대학의 역할이 중요하며 학생들이 적극 나서 문제점과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강릉원주대 사회과학연구소와 LINC+사업단,시 도시재생지원센터,마을 만들기지원센터 등은 10일 라카이 샌드파인에서 제3회 강릉 지역사회혁신 컨퍼런스를 개최하고 도시재생에 대한 대학의 역할을 함께 고민했다.

정은희 경남대 교수는 ‘지역 혁신에 기여하는 대학’이라는 기조 강연을 통해 “대학의 자기혁신을 위해서는 대학의 교육방향과 교수·학생들이 혁신 역량을 키워야 한다”고 전제하고 “대학의 혁신이 곧 지역 혁신이라는 인식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특히 “수업에서부터 지역사회 혁신에 관심을 갖고 배운 내용을 바탕으로 지역사회(산업)의 문제점을 찾아 해결하는 학생들의 고민이 절실하다”고 주장했다.

또 “학생들의 신선한 아이디어로 지역 고유의 문화에서 새로운 디자인을 찾아 도시를 가꾸는 작업이 필요하다”며 “삶의 터전인 지역사회에 참여하고 실천 영역을 확대하는 자세를 갖추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이은애 서울시 사회적 경제지원센터장은 ‘지역 순환경제를 위한 사회적 경제 지역화 전략’이라는 주제로 기조 강연을 했으며 김남옥 시 도시재생지원센터장,박경란 마을만들기센터장,강승호 강릉원주대 LINC+사업단장 등이 참여해 주제발표와 종합토론을 이어갔다.이날 컨퍼런스에는 박덕영 강릉원주대 총장 직무대리,조수현 시 건설교통국장 직무대리,여인만 강릉원주대 사회과학연구소장 등이 참석했다. 홍성배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