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동해·삼척 통합 광역도시로 지역소멸 극복”

자율통합 방안과 상생 포럼
전문가 통합방향·목적 제시
통합시 경제적 기대효과 예측

이재용 yjyong@kado.net 2019년 12월 11일 수요일 13 면
[강원도민일보 이재용 기자]동해·삼척시의 통합을 통해 영동 남부권 거점도시를 육성,지역소멸에 대응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강원대 삼척캠퍼스에서 지난 9일 열린 ‘동해·삼척 자율통합 방안과 상생협력 사업과제 발굴’포럼에서 정정화 강원대 교수가 이같이 밝혔다.정 교수는 “최근 수도권 인구가 우리나라 전체인구의 50%를 차지한 가운데 강원도에서도 춘천·원주·강릉 등 거점도시로 인구쏠림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며 “동해·삼척 같은 중소도시가 인구감소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는 양 도시의 통합을 통한 광역도시로 나가야 살아남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방자치단체 주도형이 아닌 주민과 시민단체가 주도하는 자율형 통합으로 1단계는 동해·삼척,장기적으로는 경북 울진군까지 통합해 강원 영동남부의 초광역 거점도시로의 성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강원대 장순희 교수는 양 도시의 통합으로 인해 인구·면적·예산 등 도시규모 확대로 자급자족형 도시기반 구축,인구유출과 저출산으로 인한 지역소멸이라는 위기감 탈피 등을 기대효과로 제시했다.

또한 관광자원의 효율적인 이용에 따른 지역소득과 지역 산업단지와 기업유치 활성화에 따른 고용 창출 등 경제적 기대효과도 전망했다.허우명 강원대 교수는 동해·삼척의 통합 이후 관광,교통,산업경제,농림수산업,환경,복지 등의 광범위한 분야에 걸친 상생협력사업 발굴로 지역생존을 위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번 포럼은 동해시가 발주한 동해·삼척 자율통합 방안 및 상생협력사업 발굴 용역의 일환으로 열렸으며 포럼에는 동해와 삼척지역의 많은 주민들이 참석해 높은 관심을 보였다.

이재용 yjyong@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