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전지수 높여야 삶의 질 좋아진다

-교통사고·화재·범죄·생활안전 등 6개 분야 전국 평균 이하

데스크 2019년 12월 12일 목요일 10 면
행정안전부는 2015년부터 시·도와 시·군·구의 안전 관리에 대한 책임성 강화와 자율적 개선을 유도하기 위해 6 개 분야에서 ‘지역안전지수’를 조사 발표하고 있습니다.올해 역시 교통사고,화재,범죄,감염병,생활안전,자살 등의 분야에 대한 ‘2019 전국 지역안전지수’를 발표했습니다.

예컨대 서울 같은 대도시는 범죄 분야에서 최하위인 5 등급을 받는 등 조사 결과는 대체로 상식선을 넘지 않았습니다.그러나 그렇지만은 않습니다.교통량이 많은 서울이 오히려 교통사고 분야에서 1등급을 받고,인구가 많아 그럴 개연성이 높은 자살 분야에서도 최고 등위를 받았습니다.사회적 인프라가 상대적으로 높은 서울의 경우 그야말로 살기 좋은 지역이라는 사실이 확연히 드러났습니다.

반면 강원도는 한마디로 전국 최하위의 안전 상황을 보이고 말았습니다.즉,조사 대상 6개 분야 증 1,2 등급이 하나도 없었습니다.생활안전과 자살 분야는 4 등급,감염병 분야는 최하위 등급인 5등급으로 평가됐습니다.태백,삼척,고성,정선,양양 지역은 교통사고,화재,범죄 등의 분야에서 안전지수 최하위 등급입니다.시·군 가운데 화천은 화재와 감염병 분야에서,양구가 감염병 분야에서 1등급을 받았을 따름입니다.

이는 강원도의 사회적 인프라의 낙후성을 그대로 드러내는 결과라 할 것입니다.엊그제 강원사회가 저임금 워킹맘·고독사·존속범죄 등이 급증하면서 복지 및 안전망 사각지대임이 여실히 알려졌습니다.이렇게 지역안전지수까지 전국 하위권이라니 개탄의 소리를 내지 않을 수 없습니다.

강원도는 불안전한 지역이고,강원도민이 불행해야할 당위는 그 어디에도 없습니다.지금껏 이런 현실에 대한 자각과 대비가 미흡한 것이 오늘의 사태를 불러왔다고 할 밖에 없습니다.말하자면 ‘청정 강원’을 외치다가 산업사회에 뒤처지고,‘관광 강원’을 부르짖다가 정작 정주민의 삶에 실조를 부르는 역설이 일어났다 할 것입니다.이는 또 중앙정부의 강원도에 대한 인프라 확충 외면에다가 강원도가 스스로 열악한 삶의 현장을 제대로 살피지 않은 결과라 하여 지나치지 않습니다.

특히 이번 안전지수 최하위 등급은 지리적 환경적 요인이 아니라는 데에 주목해야 합니다.사람이 해야 할 일의 실조 및 결여가 만든 결과입니다.이 부정적 현상에 대한 전향적 대책이 절실합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