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허웅 25점’ 원주DB, 3연승 행진…‘허훈 공백’ kt는 3연패

라건아·송교창 '펄펄'…4연승 KCC, 2위와 0.5경기 차

연합뉴스 2019년 12월 22일 일요일
▲ DB 허웅의 슛[KBL 제공]
▲ DB 허웅의 슛[KBL 제공]
프로농구 전주 KCC가 4연승 신바람을 내며 2위를 넘보고 있다.

KCC는 22일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원정 경기에서 고양 오리온을 88-72로 꺾었다.

4연승을 수확한 KCC는 15승 10패로 2위 안양 KGC인삼공사(15승 9패)를 0.5경기 차로 압박했다.

최하위 오리온(7승 18패)은 6연패 수렁에 빠졌다.

이대성이 발목 부상으로 결장하고 라건아가 벤치를 지켰음에도 1쿼터 22-12로 앞선 KCC는 2쿼터에도 기세를 이어갔다.

2쿼터 시작 2분 30여초 만에 이정현의 3점 슛으로 29-18로 앞섰고, 4분 40여초를 남기고는 송교창의 연속 4득점과 정창영의 뱅크슛에 힘입어 35-20으로 벌렸다.

2쿼터 2분을 남기고는 신명호의 시즌 두 번째 3점 슛이 나오며 38-24 리드를 이어갔다.

전반 KCC는 9개의 스틸이 기록되고 오리온의 턴오버는 10개에 달해 양 팀의 분위기가 극명히 갈렸다.

2쿼터 경기 중 발목을 다친 오리온 이승현이 돌아오지 못한 가운데 후반 들어선 라건아가 골 밑에서 위용을 발휘했다. 3쿼터에만 12점 7리바운드를 몰아친 라건아를 앞세운 KCC는 65-54로 리드했다.

오리온은 4쿼터 보리스 사보비치가 분전하며 한 자릿수 격차를 만들기도 했으나 9점 차 미만으로는 좁히지 못했다. 27.3초를 남기고는 86-72를 만드는 라건아의 슬램덩크가 KCC의 승리를 알렸다.

라건아가 23점 9리바운드, 송교창이 19점 7리바운드 5어시스트로 맹활약했고, 찰스 로드, 유현준, 정창영이 10점씩 보탰다.

원주종합체육관에서는 허웅을 앞세운 원주 DB가 허훈이 빠진 부산 kt를 91-73으로 제압하고 3연승을 달렸다.

14승 10패로 4위를 유지한 DB도 인삼공사와 격차를 1경기로 좁혀 치열한 2위 싸움을 예고했다.

반면 허훈의 부상 공백이 이어진 kt는 7연승 뒤 3연패에 빠졌다.

전반엔 kt가 40-34로 근소하게 앞섰으나 DB가 3쿼터 6방의 3점포를 포함해 38점을 집중하며 전세를 뒤집었고, 4쿼터엔 20점 차 넘게 달아나 승기를 잡았다.

DB의 허웅이 3점 슛 3개 등 25점, 칼렙 그린이 20점 6리바운드, 김민구가 19점 5어시스트로 동반 활약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