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류현진, 캐나다로 출국…토론토서 메디컬테스트·입단 회견 예정

연합뉴스 2019년 12월 25일 수요일
▲ 류현진과 아내 배지현씨가 25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에서 캐나다 토론토로 출국하고 있다. 자유계약선수(FA) 신분인 류현진은 23일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4년 8천만달러(약 929억4천만원)에 입단하기로 합의했다. 류현진은 메디컬테스트를 받고, 이상이 발견되지 않으면 현지에서 입단 기자회견도 소화할 계획이다. 2019.12.25
▲ 류현진과 아내 배지현씨가 25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에서 캐나다 토론토로 출국하고 있다. 자유계약선수(FA) 신분인 류현진은 23일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4년 8천만달러(약 929억4천만원)에 입단하기로 합의했다. 류현진은 메디컬테스트를 받고, 이상이 발견되지 않으면 현지에서 입단 기자회견도 소화할 계획이다. 2019.12.25

류현진(32)이 크리스마스에 캐나다 토론토로 떠났다.

미국프로야구 토론토 블루제이스 팬들은 류현진 영입을 ‘크리스마스 선물’이라고 부른다.

류현진은 토론토에 도착하면 메디컬테스트를 받고, 이를 통과하면 입단 기자회견을 할 예정이다.

류현진은 25일 오전 아내 배지현 전 아나운서와 함께 인천국제공항 출국장에 들어섰다. 토론토행 비행기에 오르기 위해서다.

아버지 류재천 씨, 어머니 박승순 씨의 배웅을 받은 류현진은 인터뷰는 하지 않고 떠났다.

‘아직 미계약 선수’라는 게 인터뷰 고사의 이유다.

자유계약선수(FA) 신분인 류현진은 23일 토론토와 4년 8천만달러(약 929억4천만원)에 입단 합의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닷컴과 캐나다 언론에서 류현진 영입 소식 등을 상세하게 전했지만, 토론토 구단은 아직 확정 발표를 하지 않았다.

실제 류현진은 아직 계약서에 사인하지 않았다. 국내에서 훈련하던 류현진을 대신해 슈퍼 에이전트 스콧 보라스가 협상을 진행했고, 토론토가 내민 조건에 합의했다.

남은 절차는 메디컬테스트와 정식 계약이다.

류현진은 2015년 어깨 수술을 받았다. 현지 언론은 류현진의 수술 이력을 단점으로 꼽았다.

그러나 류현진은 올해 29경기에 등판해 182⅔이닝을 소화하며 14승 5패 평균자책점 2.32를 올리며 ‘건강’을 증명했다.

메디컬테스트를 마치면 류현진은 입단 기자회견 등 ‘토론토 선수’로의 첫걸음을 내디딘다.

계약을 완료하면 류현진은 토론토 구단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의 FA 계약을 한 투수로 기록된다.

토론토는 2006년 A.J. 버넷을 영입하며 5년 5천500만달러를 썼다. 류현진의 FA 계약은 총액(8천만달러)과 평균 연봉(2천만달러) 모두 버넷의 계약을 넘어선다.

류현진은 한국인 투수 FA 계약 기록도 새로 쓴다.

종전 한국인 투수 FA 최대 규모 계약은 ‘한국인 최초 메이저리거’ 박찬호가 2001년 12월 21일, 텍사스 레인저스와 맺은 5년 6천500만달러다. 류현진이 토론토의 계약서에 사인하는 순간 기록이 바뀐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21대 국회의원선거(2020-04-02~2020-04-14)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이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