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2경춘국도 협의회 장소 남이섬 부적절” 반발

원주국토청 회의 장소 선정 논란
남이섬,정부 마련 경유노선 반대
춘천지역사회 “편향적 비춰질것”

오세현 tpgus@kado.net 2020년 01월 15일 수요일 1 면
[강원도민일보 오세현 기자]제2경춘국도 노선을 놓고 강원도와 경기도가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가운데 원주국토관리청이 제2경춘국도 협의회를 남이섬에서 열기로 해 춘천 정치권과 지역이 반발하고 있다.원주국토관리청은 오는 21일 오후 2시 남이섬에서 제2경춘국도 기본설계 용역 착수보고회와 협의회를 갖는다.이날 원주국토관리청은 앞으로 사업 절차를 안내하고 제2경춘국도에 대한 지역 의견을 수렴한다.

하지만 춘천지역에서는 원주국토관리청이 회의 장소로 남이섬을 선택하자 반발하고 있다.남이섬측은 당초 정부가 마련한 남이섬 경유 노선을 반대,논란의 중심에 서있다.김진태 의원실은 장소 변경을 요구했으나 수용되지 않았다.김 의원실 관계자는 “제2경춘국도를 둘러싸고 춘천시와 가평군이 이견이 지속되고 있는데 남이섬에서 개최하면 편향되게 비춰질 수 있다”고 주장했다.춘천시 역시 “남이섬은 회의 장소로 적당하지 않다”고 했다.

이에 원주국토관리청 관계자는 “지난해 남이섬 관계자들이 노선이 남이섬과 자라섬을 지나면 남이섬이 황폐화된다고 강력하게 반발,협의회를 남이섬에서 한 번 하겠다고 약속한 것”이라고 밝혔다.이와 관련,가평 지역에서는 오는 17일 가평문화예술회관에서 가평군 노선안 관철 총 궐기대회가 열린다. 오세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