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노조도 녹색시민조합 퇴출 요구

오늘 시청서 투쟁선포 기자회견

오세현 tpgus@kado.net 2020년 01월 21일 화요일 12 면
속보=춘천시민버스 대주주인 녹색시민협동조합의 경영능력과 재무건전성에 대해 춘천시의회에서 논란이 제기(본지 2019년 12월19일자 16면)된 가운데 노조에서도 협동조합 퇴출을 요구,녹색시민협동조합을 둘러싼 갈등이 재연될 조짐이다.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민주버스본부 강원지역버스지부는 21일 오후 2시 시청에서 ‘녹색시민협동조합 퇴출,버스완전공영제 쟁취 춘천시민버스지회 투쟁선포 기자회견’을 개최한다.노조는 보도자료를 통해 “인수과정부터 특혜라는 지적을 받아온 협동조합이 춘천시내버스를 인수한 지 1년이 지났지만 부채는 늘어나고 시민들은 버스 이용에 불편을 토로하고 있다”며 “무능한 경영으로 만성적인 부채에 시달리고 있는 협동조합은 춘천시내버스를 운영할 자격이 없다고 판단한다”고 주장했다.

노조가 춘천시민버스 대주주인 녹색시민협동조합의 퇴출을 공개적으로 요구하면서 2018년 하반기 춘천시정 최대 현안이었던 녹색시민협동조합의 시내버스 인수과정을 둘러싼 논란이 다시한 번 수면 위로 떠오를 전망이다.녹색시민협동조합의 시내버스 인수는 출발부터 잡음이 일었다.시가 48억원을 투입해 당시 대동·대한운수 차고지를 매입하는 안을 시의회에 상정하면서 특혜 논란이 제기됐다.오세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