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광물자원공사 광업업계 활성화 위해 951억원 예산 투입

유주현 joohyun@kado.net 2020년 01월 21일 화요일
[강원도민일보 유주현 기자]한국광물자원공사(사장직무대행 남윤환,이하 광물공사)가 국내 자원업계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시설융자 지원,안전시설 확충 지원 등 예산 951억원을 투입한다.

특히 설비 노후화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광산에 ICT를 적용해 생산성을 높이는 스마트 마이닝 장비를 우선 지원하고 정부의 일자리 창출 정책에 따라 일자리 창출 실적 보유 업체,신생 및 중소광산 등을 우대한다는 방침이다.

광물공사는 21일 원주 본사 대강당에서 업계 관계자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산업통상자원부의 국내 광업지원정책 설명과 지원사업,자원산업자금 융자,동반성장 프로그램 등 민간지원사업 설명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사업 내용을 보면 광산의 생산량 확보를 위한 갱도굴진과 광산 현대화사업에 29억원,국내 부존자원 확인을 위한 정밀조사,탐광시추 사업에 32억 원을 투입한다.또 국내 60개 광산의 안전성 평가,작업자 안전을 위한 설비,실시간 구조시스템 도입 등에 65억원을 지원하고 안전사고 발생을 선진국 수준으로 낮추기 위한 법정의무 안전교육,광산재해 예방 활동 등도 연중 추진한다.신규사업과 설비투자 등으로 자금확충이 필요한 광산업체,광산물 가공업체,석재가공업체를 대상으로 800억원의 자금을 융자 지원한다.금리는 지난해보다 평균 0.25%p를 인하해 실질적 부담을 줄였다.제도 개선을 통해 국고보조 신청서류도 9건에서 5~6건으로 대폭 축소했다.

이외에도 업계 장기근속자가 납입하는 공제금 일부를 지원하는 고용안정사업도 추진한다.

신홍준 광물공사 자원기반본부장은 “국내 광업업계가 물가상승,규제 강화,광산물 가격하락 등 삼중고를 겪고 있는 만큼 창업기부터 성숙기까지 다양한 단계에 있는 업체의 수요를 반영한 맞춤형 지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유주현 joohyun@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