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매킨리 컨소시엄 1조원대 투자유치가 성패 좌우

알펜시아, 대형 테마파크 개발 가능할까?
스포츠관광 복합문화도시 구상
기존 동계시설 연계 추가 조성
피라미드식 외자유치 여부 관건

박지은 pje@kado.net 2020년 01월 22일 수요일 4 면
[강원도민일보 박지은 기자]속보=글로벌 투자회사인 매킨리(Mckinley) 컨소시엄 그룹이 알펜시아리조트 인수준비(본지 1월21일자 1·3면)에 들어간 가운데 이와 별도로 알펜시아 일대에 추진키로 한 1조원 규모의 ‘스포츠관광 복합문화도시’ 개발사업비 조달 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중국,홍콩 등 8개 기업이 참여한 매킨리 컨소시엄 그룹은 지난 20일 열린 알펜시아 투자협약식에서 2018평창동계올림픽의 영광이 남겨진 알펜시아 리조트를 ‘한국의 명소’로 조성하겠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이와 관련,매킨리 컨소시엄 그룹은 △동계올림픽 시설물을 이용한 4계절 스포츠 파크(67만7000㎡) △기존 골프장 및 스키장을 개발한 이벤트 스포츠 휴양시설(228만8000㎡) △기존 리조트 부지에 휴양형·스포츠형·관광형·상업형·호텔형 등 숙박시설 1만여개 객실리조트(107만㎡)추가 조성 △미래기술 접목 첨단테마파크 및 기존 워터파크 확장개발을 통한 4계절 대규모 워터파크(65만5000㎡)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매킨리 컨소시엄 그룹 측은 각 지구 조성을 통해 알펜시아 일대를 세계 최초 대형 테마파크로 만든다는 계획이다.이 같은 계획에 대해 제이슨 킴 매킨리 컨소시엄 회장은 “강원도를 비롯해 대한민국 정부가 (평창올림픽 때)엄청난 돈을 들여 광고해주지 않았나.그걸로 이미 가치가 충분하고 알펜시아는 상당히 매력있는 곳”이라며 “추가 투자와 관련,우리는 중국사람들과 하지 않는다.글로벌 기업들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알펜시아 추가 개발계획 투자 규모는 약 1조원 대로 알려졌으며 매킨리 컨소시엄 그룹 측은 또 다른 글로벌 기업들과 연대하겠다고 했다.그러나 대규모 투자금 확보는 매킨리 컨소시엄 그룹이 또 다른 글로벌 기업들의 동참을 이끌어내야만 하는 ‘피라미드식 외자유치’가 되는 구조여서 투자처 확장 여부가 주목된다.

최문순 도지사는 “1조원대 추가개발은 알펜시아를 국제평화도시이자 최첨단 기술을 접목한 놀이시설로 구축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박지은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