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녹색협동조합 “시민버스 공영제 등 방안 모색”

“경영능력 부족 인정” 입장 발표
노조, 조합 퇴출·완전공영제 요구

오세현 tpgus@kado.net 2020년 01월 22일 수요일 10 면
[강원도민일보 오세현 기자] 속보=춘천시민버스 노조가 대주주인 녹색시민협동조합의 퇴출을 요구(본지 1월21일자12면)한 가운데 조합 측이 2월 정기총회에서 공영제를 포함한 합리적인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혀 춘천지역 유일 대중교통인 시내버스 운영 방법에 이목이 주목된다.

녹색시민협동조합은 21일 입장자료를 통해 “‘시민버스를 경영할 능력이 부족했음을 겸허히 인정한다”며 “경영 개선과 투자자 물색이 이뤄지지 않았다”고 말했다.이어 “2월 정기총회에서 공영제 등 합리적인 방안을 모색하고자 한다”며 “필요하다면 시민사회를 포함한 공론화위원회도 제안한다”고 밝혔다.춘천시민버스는 지난 20일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조속한 경영 정상화를 위해 전흥우 현 부사장을 새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녹색시민협동조합이 춘천시민버스 운영에서 사실상 물러나겠다는 뜻을 내비치면서 춘천지역 유일한 대중교통인 시내버스 운영을 둘러싼 논란이 또다시 재연될 전망이다.앞서 시는 2018년 하반기 48억원을 투입해 당시 대동·대한운수 차고지를 매입하는 안을 시의회에 상정,특혜 논란이 제기됐다.

노조는 이날 오후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녹색시민협동조합 퇴출과 완전공영제 도입을 요구했다.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민주버스본부 강원지역버스지부는 21일 오후 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60년 동안 이윤을 독점한 대동·대한운수에 이어 자격없는 민간업자를 통한 피해가 춘천시민과 버스노동자에게 돌아온다는 것을 녹색시민협동조합을 통해 확인되고 있다”며 “시내버스의 공공성을 담보하기 위해서는 완전공영제만이 유일한 해답”이라고 주장했다. 오세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