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북민주항쟁 진상규명·기념재단 설립 촉구”

정선서 40주년 행사추진위 발족
국가폭력 희생 당사자 사과요구

윤수용 ysy@kado.net 2020년 01월 22일 수요일 21 면
▲ ‘사북민주항쟁 40주년 기념행사추진위원회 발족식’이 21일 정선 사북읍 뿌리관에서 열렸다.
▲ ‘사북민주항쟁 40주년 기념행사추진위원회 발족식’이 21일 정선 사북읍 뿌리관에서 열렸다.

[강원도민일보 윤수용 기자]폐광지역사회와 과거 탄광노동자들이 ‘사북민주항쟁 진상규명 및 보상을 위한 특별법’ 제정과 ‘사북민주항쟁기념재단’ 설립을 촉구했다.사북 민주항쟁동지회(회장 황인오)는 21일 정선 사북읍 뿌리관에서 사북민주항쟁 40주년 기념행사추진위원회 발족식을 개최했다.

이날 발족한 추진위원회는 가칭 사북민주항쟁 진상규명 및 보상을 위한 특별법 제정을 통해 당시 피해자들에 대한 배상과 보상이 시급하다고 정부에 요구했다.또 가칭 사북민주항쟁기념재단 설립을 위해 행정안전부는 재정적 행정적 지원 방안 도출에 나서야 한다고 요청했다.이들은 오는 4월 40주년 행사가 희생자를 기리는 것을 넘어 대한민국 민주화와 산업화에 앞장 선 탄광근로자와 강원도민을 위로하는 의미 있는 기념식으로 격상되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앞서 지난해 8월 폐광지역 주민들은 국가폭력 희생 당사자인 탄광노동자들에 대한 공식적인 사과,배상,명예회복을 요구하며 사북에서 청와대까지 600리 도보행진을 진행하는 등 다양한 사북민주항쟁 40주년을 준비하고 있다.황인오 회장은 “사북항쟁 당사자들이 현재까지 명예를 회복하지 못하고 있는 만큼 대통령이 직접 나서야 하며,중앙정부 차원의 행정적 재정적 지원도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최승준 정선군수는 “추진위원회가 요구하고 있는 모든 사항들이 관철되길 기대하며 사북민주항쟁의 역사를 새롭게 쓰고 지역의 아픔을 치유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윤수용 ysy@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