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의회 송전선로 백지화 목표 주민과 연대 강화

특위 명칭 ‘반대’ 포함 변경도 추진

정승환 jeong28@kado.net 2020년 01월 22일 수요일 3 면
[강원도민일보 정승환 기자] 강원도를 관통하는 송전선로 백지화에 강원도의회가 힘을 보태기로 했다.송전탑 반대 주민들이 요구했던 특위 명칭 변경도 추진한다.강원도의회 송전선로 대책 특별위원회(위원장 신도현)는 도 집행부,강원도 송전탑반대 주민대표 등과 공조해 송전선로 백지화를 목표로 연대를 강화하겠다고 21일 밝혔다.

특별위원회 명칭도 ‘강원도의회 송전선로 대책 및 반대 특별위원회’로 바꾸기로 했다.특위 명칭은 도의회 운영위원회 심사와 본회의를 거쳐 확정된다.공론화위원회와 범도민대책기구 조성은 주민대표에서 주도적으로 추진하면 도의회도 참여하기로 했다.

특위는 지난 10일 도의회에서 송전탑반대 주민대표와 간담회를 갖고 주민 의견을 수렴했다.이 자리에서 주민들은 송전탑 건설은 주민의견이 반영되지 않은 사업이라며 이를 다시 논의할 수 있는 공론화위원회 구성을 요구했다.도의회 특위 명칭 역시 ‘반대’가 들어가 있지 않아 주민들의 입장과 배치된다고 지적했다. 정승환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