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알펜시아 매각 차질없이 추진해야

-최 지사 공언대로 국제적 신도시 지역발전 도모해야

데스크 2020년 01월 22일 수요일 8 면
하루에 수천만원의 혈세가 이자로 빠져나가는데도 불구하고 매각작업의 장기표류로 도의 ‘애물단지’로 남아있는 알펜시아리조트가 새로운 전기를 맞았습니다.강원도가 미국과 중국, 홍콩 등 다국적 자본으로 구성된 글로벌기업인 매킨리 컨소시엄그룹과 지난 20일 알펜시아 매각을 위한 자산 및 회계실사 협약을 체결했기 때문입니다.

미국에 본사를 두고 있는 글로벌 투자그룹인 매킨리 컨소시엄그룹은 금융,자원개발,정보 네트워크,문화관광산업 등을 벌이고 있는 중국 궈안·신다그룹, 홍콩 난펑그룹 등 8개 기업과 함께 다음달부터 3개월간 알펜시아리조트에 대한 현지실사를 진행한 후 적정 매입금액을 제시할 것으로 계획이라고 합니다.

도와 매킨리 컨소시엄그룹 측이 잠정합의한 매각금액은 7700억원으로 추정되는 알펜시아리조트 부채를 모두 갚을 수 있는 규모인 8000억원대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데 실사결과에 따라 조정될 것으로 예상됩니다.매킨리 컨소시엄 그룹은 이날 협약체결식에서 알펜시아를 매입하게 되면 올림픽 시설물을 이용한 4계절 스포츠파크와 휴양시설 조성,5G·VR 등 4차 산업혁명 기술과 접목한 첨단 테마파크 등을 조성해 스포츠관광복합문화도시로 개발하겠다는 청사진도 발표했습니다.

문제는 이번 협약에 대한 법적구속력이 없다는 것입니다.강원도는 이미 중국이나 동남아권 등과 투자협약을 체결한 적이 있지만 실패로 끝나고 말았습니다.다행히 이번 협약을 언론에 최초로 공개할 정도로 강원도가 자신을 보이고 있어 투자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습니다.양측이 오는 5월 전에 매각작업과 관련된 이전을 끝내기로 합의한 만큼 보증금이나 계약금 납입 등 후속조치에 차질을 빚어서는 안됩니다.

최문순 도정의 최대 숙원인 알펜시아리조트 매각은 평창올림픽을 성공적으로 개최한 후에도 수년간 성과를 내지 못해 도의회가 매각작업의 마지노선을 지난해 2월로 정할 정도로 논란의 중심에 선 사업입니다.그런만큼 최 지사의 다짐대로 알펜시아가 국제적 신도시로 조성될 수 있도록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게 죽을 힘을 다해야 합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