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시, 제2경춘국도 노선확정 적극 대응

국토부, 남이섬 구간 포기 검토
보고회 춘천시안 설명 제외 등
지역사회 대응 필요성 확대

오세현 tpgus@kado.net 2020년 01월 23일 목요일 10 면
[강원도민일보 오세현 기자] 속보=국토교통부가 제2경춘국도 노선에서 남이섬~자라섬 관통 노선을 포기할 수 있다고 발표,노선확정을 둘러싸고 춘천시와 가평군 간 논란이 더욱 가열될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본지 1월22일자2면)되자 춘천시가 대응을 시사했다.

엄명삼 부시장은 22일 오전 시청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그동안 제2경춘국도와 관련해 미흡하게 대응한 부분이 있었다”며 “앞으로는 신경써서 잘 챙기겠다.우리의 목소리를 좀 더 낼 필요가 있다”고 했다.시가 제2경춘국도 노선확정에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노선에 미칠 영향에 이목이 집중된다.

시는 제2경춘국도가 예비타당성 면제 사업으로 선정된 이후 사업 착공이 우선이라는 이유로 춘천시안 노선을 국토부에 적극적으로 요구하지 않았다.가평군안이 춘천시안보다 예산이 더 필요하다는 점도 시가 나서지 않았던 이유다.

국토부가 춘천시,가평군 노선의 절충안으로 남이섬과 자라섬을 관통하는 노선을 제시했을 때도 “가평군을 경유하지 않으면 된다”며 이를 수용했다.

하지만 국토부가 환경보호를 이유로 남이섬과 자라섬 관통 노선을 포기할 수 있다고 밝히면서 상황은 새국면을 맞았다.더욱이 가평군은 최근 가평군 노선안 관철 총 궐기대회를 개최하는 등 노선안 관철을 위해 지역사회 차원에서 움직이고 있다.여기에 지난 21일 열린 기본설계 용역 착수보고회에서 춘천시안이 설명에서 제외,원주국토관리청이 “단순 실수”라고 해명하는 등 소동이 벌어지자 지역 안팎에서는 이제는 춘천시 역시 노선확정에 적극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상민 춘천시의회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조원이 넘는 예산이 투입되고 강원도 몫의 예타면제 사업 발표에서 춘천시안을 ‘단순 실수’로 발표에서 누락한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춘천시 역시 이제는 지역의 목소리를 꾸준히 내야 한다”고 말했다. 오세현 tpgus@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11 2020-01-23 04:58:17    
이러니 호구소릴듣지. 주는 떡도 못먹는
121.***.***.252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