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남북5축 앞당기자” 춘천∼철원 고속도 예타면제 속도

도,남북교류협력사업으로 반영
통일시대 대비 핵심교통망 강조
정부 5개년 건설계획 포함 돼야

박지은 pje@kado.net 2020년 01월 23일 목요일 1 면
[강원도민일보 박지은 기자]북한 원산까지 확장 가능한 춘천∼철원 고속도로 조기 건설을 위한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작업이 추진된다.이와 함께 남북 철길인 동해북부선(강릉∼제진·104.6㎞)도 예타면제를 동시에 추진,연내에 해결될 경우 남북교통망 확충을 통한 강원북부권 개발이 본격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22일 강원도에 따르면 도는 남북 주요SOC사업의 도로망 구축과 관련,춘천∼철원 고속도로 조기 건설을 위한 예타 면제 작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춘천∼철원 고속도로(63㎞)는 부산∼중부내륙∼북한 원산·평강까지 연결되는 남북축 고속도로다.도로가 건설되면 국가기간교통망계획에 따른 남북5축 도로망이 완성,강원도를 중심으로 남북축 도로가 연결,남북강원도 간 협력사업의 조기 추진이 가능해진다.특히 춘천∼철원 고속도로가 건설될 경우 북한 최초의 고속도로인 평양∼원산고속도로와도 연결이 가능,남북연결도로망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전망이다.

이 사업은 20여년 전인 1999년 8월 당시 예비타당성조사를 시작으로 추진됐다.그러나 지난 2005년 실시된 예비타당성재조사에서 비용편익(B/C)수치가 0.42로 나와 사업이 장기화됐다.도는 남북관계 추진 상황을 감안,춘천∼철원 고속도로사업을 남북교류협력사업으로 반영,예타 면제를 확정받기로 했다.예타 면제 결정의 전제조건은 사업 추진을 통한 지역균형발전과 사회적가치 등이 중심이며 특히 남북교류협력사업의 핵심교통망이라는 점을 강조할 계획이다.

춘천∼철원 고속도로 사업은 앞서 제1차 고속도로 5개년 건설계획(2016∼2020년)에 반영됐으며 올 하반기에 결정되는 제2차 고속도로 5개년 건설계획(2021∼2025년)에 다시 반영돼야만 속도감 있는 사업 추진의 발판이 마련된다.총사업비는 2조 7715억원으로 추산됐다.

도 관계자는 “춘천∼철원 고속도로는 접경지역 개발에 따른 국가균형발전,통일·북방경제 시대 대비를 위한 핵심 교통망이다.예타면제 확정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박지은 pje@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