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설 앞둔 밥상민심, 주요 의제는?

도 의석수 9석 배정 여부 주목
여야 인적 쇄신·물갈이 예고
18세 유권자 신규 반영 영향

이세훈 sehoon@kado.net 2020년 01월 24일 금요일 4 면
[강원도민일보 이세훈·정승환 기자] 4.15 총선을 앞두고 설날 민심을 잡기 위한 정치권의 표심 공략이 뜨겁게 펼쳐지고 있다.이번 설날은 총선 전 마지막 밥상민심을 파악할 수 있고 21대 총선과 관련한 내용들이 가장 큰 이슈가 될 것으로 보인다.총선을 대비한 당내 공천,경선 등이 곧 민심에 따라 향배가 갈리는 만큼,도 정치권은 설날상에 오를 의제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선거구 획정 어떻게?

선거구 획정 기준을 둘러싼 여야의 대립으로 도내 선거구 혼란이 지속되고 있다.더불어민주당 등 범여권 4+1 협의체는 ‘농어촌 배려’라는 기조 아래 지방 대신 서울·경기 등 수도권 의석 감축을 주장하고 있다.반면 한국당은 ‘수도권 선거구 통·폐합 반대,호남 선거구 축소’를 내세우고 있다.

도 정치권은 춘천선거구 분구를 통한 ‘강원도 9석 배정’ 여부에 주목하고 있다.도에 배정될 의석수에 따라 춘천 분구가 도내 전체 선거구에 가져올 후폭풍의 세기는 달라진다.9석을 배정받은 상태에서 춘천 분구가 진행될 경우 속초·고성·양양을 중심으로 조정이 예상되지만 여파를 최소화할 수 있다.

그러나 현행 8석이 유지된 채 춘천이 분구되면 속초·고성이 철원·화천·양구·인제와 접경지역벨트로 조정,6개 시·군이 한 선거구로 묶이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할 수 있다.중·남부권까지 선거구가 조정,태풍 속에 휘말리게 된다.

■현역 물갈이 폭

여야는 ‘인적 쇄신’에 주력하고 있다.민주당은 지난해 현역 의원 평가 결과 하위 20%에 속하는 의원들에게는 공천 과정에서 경선 시 20% 감점 불이익을 부여키로 하고 의원들의 입법실적·지역활동·기여도 등에 대한 평가를 진행했다.하위 20%에 포함되는 의원들은 공천에서 완전히 배제시키는 것은 아니지만 20% 감점은 경선 경쟁에서 치명적일 수밖에 없다.

한국당도 정치 신인들에게 가산점을 부여하는 공천룰을 채택하면서 새로운 인물영입에 공을 들이고 있다.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은 지난 22일 공관위원 인선 기준과 관련,“혁신 공천에 공감하는 것을 원칙으로 위원들을 인선했다”고 밝히며 대대적인 물갈이를 예고했다.

■젊어진 유권자

지난해 12월말 기준으로 도내 유권자는 132만4114명이며 이중 20대 이하 유권자(만 18~만29세)는 21만7069으로 16.4%를 차지했다.지난 20대 총선 당시에는 16.0%이었다.이는 고교생인 18세 유권자가 신규 반영됐기 때문이다.20대 이하 젊은 유권자들은 이번 선거에 어떤 변화를 몰고 올 지 누구도 자신할 수 없다.

그러나 도내 선거구에 뛰어든 2030세대 수는 소수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선거통계시스템에 따르면 23일 현재 도내 예비후보자수는 56명이다.이 중 50대가 23명,60대 17명으로 주축을 이뤘으며 40대 8명,30대 5명,70대 이상 3명 순이었다.20대 예비후보는 단 한명도 없었다. 이세훈·정승환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