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릉 인구가 늘었다. 그에 대한 일견

최동열 dychoi@kado.net 2020년 01월 28일 화요일 10 면
▲ 최동열 강릉본사 취재국장
▲ 최동열 강릉본사 취재국장
강릉시 인구가 늘었다.지난해 말 기준 인구는 21만3442명으로 전년 말 보다 485명이 증가했다.겨우 500명 남짓 늘었는데 무슨 호들갑이냐고 반문 할 수도 있겠지만,매년 감소가 당연시됐다는 점에서 매우 유의미한 변화로 받아들여진다.

강릉시 인구를 말할 때 주로 언급되는 기준점이 1995년이다.그해 강릉시와 옛 명주군이 합해 통합강릉시가 출범했다.당시 22만3539명으로 출발한 강릉시 인구는 2000년 말에는 23만3812명까지 올라섰다.역사상 강릉 인구가 최대 정점에 달한 때다.그러나 거기까지였다.‘희망의 새천년’이 밝았지만,이후 강릉시 인구는 연평균 1000명씩 줄어들면서 계속 내리막길을 걸었다.

지난 20년 간 인구가 증가한 것은 2010년(1039명)과 2012년(170명),2017년(106명) 딱 세번 뿐이다.2010년의 경우는 주민등록법 개정으로 말소자들이 대거 인구통계에 더해진 해이기에 의미를 부여하기는 것 자체가 난센스다.

인구를 말할 때 강릉은 참 많이 쓰리고 아프다.1995년 시·군 통합 당시 엇비슷한 인구 규모였던 강원도내 ‘빅3 도시’의 명암은 2000년대 들어 확연히 갈렸다.원주에 이어 춘천까지 국회의원 선거구 분구가 가시화 될 정도로 인구가 늘었지만,강릉은 반대였다.출산장려금과 대학생 주소이전 지원,귀농·귀촌 지원 등의 각종 시책을 펼쳐왔지만,백약이 무효라 머리를 쥐어짜는 고민만 깊어졌다.지난해 인구가 증가한 것은 KTX강릉선 활황에다 아파트 신축,대규모 화력발전소 건설,대학생 주소 이전 등의 효과가 복합적으로 더해진 덕분으로 풀이된다.

현실을 놓고 보자면 저출산,인구절벽의 그늘이 날로 짙어지고,지방소멸로 내몰리는 곳이 속출하는 시대 상황속에서 인구를 늘리는 것은 정말 힘겨운 일이다.현재 각 시·군의 지원 시책도 ‘지키기를 위한 안간힘’ 이라고 하는 것이 더 현실적이다.

대단위 기업 유치가 동력이 될 수 있겠지만,녹록지 않다.강릉을 비롯한 동해안에 대규모 화력발전소 시설이 잇따라 추진되면서 지역경제에 보탬이 되고 있다고는 하지만,청정 자산의 값어치를 무엇보다 강조하는 지역의 미래 정체성을 생각하면 뒷맛이 개운치 않다.

사정이 이러하니 인구에 대한 고정관념을 한번 바꿔보자.교류·유동인구에 주목해 보자는 것이다.주민등록인구 보다 ‘지금 이 시간 강릉의 거리를 몇명이나 거닐고 있느냐’가 더 중요한 모멘텀이 될 수 있다.관광이나 연수,회의를 위해 강릉을 찾는 사람이 늘어 30만,50만명이 북적이는 소비도시가 된다면 이 또한 즐거운 미래상이다.비록 근대적 개념인 주민등록인구에서는 강릉이 밀렸으나,21세기형 교류·유동 인구를 말한다면 달라진다.KTX 강릉선 개통 후 ‘줄서는 강릉’이 일상이 된 것은 교류·유동인구에서 강릉이 얼마나 큰 잠재력을 보유하고 있는지를 보여준다.

여기서 더 중요한 것이 ‘왜’라는 질문이다.그들이 무엇 때문에 강릉을 찾는지,끊임없이 살피면서 관광,레저,문화,스포츠,쇼핑 등의 매력을 키우는데 지혜를 모아야한다.교통과 편의시설 등의 도시 인프라도 교류·유동인구 증가에 맞추고,정부의 교부세 지원도 그에 맞춰 확대되도록 촉구해야 한다.강릉이라는 이름만 들어도 누구나 가슴이 설렌다면 전국민의 강릉시민화라는 새 지평을 열 수도 있지 않겠는가.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21대 국회의원선거(2020-04-02~2020-04-14)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이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