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우한 교민 도착 앞둔 진천 인재개발원 주변 '긴장감 고조'

연합뉴스 2020년 01월 31일 금요일
▲ 31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철수한 교민들이 머물 예정인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진입로 입구에 격리수용에 반대하는 주민들의 현수막이 걸려 있다. 2020.1.31
▲ 31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철수한 교민들이 머물 예정인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진입로 입구에 격리수용에 반대하는 주민들의 현수막이 걸려 있다. 2020.1.3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시 교민들이 31일 아침 전세기로 김포공항에 도착한 가운데 이들이 격리 수용될 예정인 충북 진천 혁신도시 내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이하 인재개발원) 주변은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인재개발원 주변에 1천100여명의 병력을 투입한 경찰은 이날 새벽부터 주요 지점마다 대원들을 재배치하느라 분주했다.

인재개발원으로 향하는 진입로 양쪽에는 경찰 버스로 차 벽을 세워 외부 진입을 통제했다.

경찰은 만약의 사태를 대비해 조를 짜 철야 근무를 했으나, 야간에는 농성 중이던 주민 대부분이 귀가해 돌발 상황은 없었다.

주민 300여명은 전날 오후 9시께 인재개발원 앞에 모여 수용 반대 구호를 외치며 농성을 벌였다.

이들은 31일 오전 1시가 돼서야 대부분 해산했다. 하지만 10여명은 밤새 농성 천막을 지켰다.

경찰 역시 천막 주변에 20여명의 대원을 배치하고 경계를 늦추지 않았다.

주민들은 날이 밝으면 다시 모인다는 계획이다.

우한 교민들이 도착하는 시간이 다가올수록 현장을 찾는 주민들이 늘고 있고 경찰과 물리적 충돌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다만 진천 수용시설 반대 비상대책위원회 측은 집회를 열거나 교민 입장을 저지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교민 367명을 태운 정부 전세기는 한국시간으로 이날 오전 6시 3분 우한 톈허(天河)공항을 출발, 오전 8시께 김포공항에 도착했다.

탑승객은 비행기에서 내려 입국 검역 절차를 거치게 된다.

국내 검역에서도 증상이 나타나지 않은 사람은 임시 숙소인 진천 인재개발원과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으로 나눠 수용된다.

진천에는 이날 정오를 전후해 인재개발원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전날 진천 인재개발원에 173명의 우한 교민을 수용할 계획이라고 밝혔지만, 31일에는 150명 정도가 진천으로 배치될 것으로 알려졌다.

수용 교민들은 신종 코로나 잠복기인 14일 동안 특별한 증상이 없으면 보건교육을 받은 후 귀가할 수 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2020-04-02~2020-04-14)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이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