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춘천시민버스 완전공영제 놓고 시-노조 이견

양측 시행 시기 입장차 팽팽
노조 “경영정상화 위해 시행”
시, 예산·주민 여론에 부담

오세현 tpgus@kado.net 2020년 02월 01일 토요일 4 면
[강원도민일보 오세현 기자]속보=춘천시민버스가 대출금 15억원 상환일 연기를 요청하자 노조가 “경영 불능 상태”라고 주장,노사 간 내홍이 심화(본지 1월31일자 12면)되는 가운데 완전공영제 전환을 놓고 노조와 춘천시 입장도 평행선을 달리고 있어 결과가 주목된다.

춘천시민버스 노조는 31일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시내버스 완전 공영제 즉각 시행 촉구 기자회견문을 낭독했다.노조는 “비합리·무능·무책임으로 춘천유일의 시내버스를 또다시 벼랑 끝에 세운 녹색시민협동조합과 대표이사는 즉각 소유와 경영에서 물러나는 것이 사태를 해결하는 유일한 방법이자 시내버스 경영 정상화의 시작”이라며 “녹색시민협동조합의 실험은 실패했고 춘천시 역시 이 모든 사태의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주장했다.이어 “경영불능 상태의 춘천시민버스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은 시내버스 완전 공영제 뿐”이라며 “시는 시내버스 완전공영제 공약을 즉각 이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춘천시는 완전공영제는 면밀한 검토가 필요한 사안이라는 입장이다.기자회견 이후 엄명삼 부시장은 노조와 간담회를 갖고 완전공영제 도입을 비롯한 시내버스 현안 전반에 대해 논의했다.엄 부시장을 비롯한 시 측은 지금 당장 시행은 어렵다는 점을 전달했다.가장 큰 문제는 예산이다.시는 시내버스 완전공영제 전환에 최소 250억원이 필요할 것으로 보고 있다.완전공영제 도입에 대한 시민 여론수렴 과정도 없었다는 점 역시 부담이다.

앞서 노조는 사측이 최근 대출금 15억원 상환일 연기를 요청하자 “‘빚으로 빚을 갚는 구조’가 계속되고 있고 상환일 연기는 단기적 해결책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이에대해 춘천시민버스는 “노조가 주장하는 상환 금액에는 시민버스와 관련이 없는 금액도 포함돼 있고 현재 적자구조 개선에 착수하는 등 노력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오세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21대 국회의원선거(2020-04-02~2020-04-14)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이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