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손흥민 시즌 14호골 폭발…4G 연속골로 토트넘 FA컵 16강 견인

후반 42분 자신이 얻은 PK 성공시켜 3-2 재역전승 마침표
최근 4시즌 FA컵 최다 득점자

연합뉴스 2020년 02월 06일 목요일
▲ epa08196172 Tottenham Hotspur‘s Heun Min Son (R) celebrates after scoring during the English FA Cup fourth round replay soccer match between Tottenham and Southampton at the Tottenham Hotspur Stadium, London, 05 February 2020.  EPA/WILL OLIVER EDITORIAL USE ONLY. No use with unauthorized audio, video, data, fixture lists, club/league logos or ’live‘ services. Online in-match use limited to 120 images, no video emulation. No use in betting, games or single club/league/player publication
▲ epa08196172 Tottenham Hotspur‘s Heun Min Son (R) celebrates after scoring during the English FA Cup fourth round replay soccer match between Tottenham and Southampton at the Tottenham Hotspur Stadium, London, 05 February 2020. EPA/WILL OLIVER EDITORIAL USE ONLY. No use with unauthorized audio, video, data, fixture lists, club/league logos or ’live‘ services. Online in-match use limited to 120 images, no video emulation. No use in betting, games or single club/league/player publication

손흥민(28)이 4경기 연속 골이자 자신의 시즌 14호 골을 작렬하며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홋스퍼를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16강에 올려놨다.


손흥민은 6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샘프턴과의 2019-2020 FA컵 32강 재경기에 선발 출전해 후반 42분 페널티킥으로 결승골을 터뜨려 토트넘을 3-2 승리로 이끌었다.

이로써 손흥민은 지난달 23일 노리치시티와의 프리미어리그 24라운드 헤딩 결승 득점부터 이어진 연속 골 행진을 4경기째 이어갔다.

손흥민은 지난달 27일 사우샘프턴과의 FA컵 32강전과 지난 3일 맨체스터시티와의 정규리그 경기에서도 골 맛을 봤다.

▲ Tottenham‘s Son Heung-min scores his side’s third goal from the penalty spot during the English FA Cup fourth round replay soccer match between Tottenham Hotspur and Southampton at the Tottenham Hotspur Stadium in London, Wednesday, Feb. 5, 2020. (AP Photo/Kirsty Wigglesworth)
▲ Tottenham‘s Son Heung-min scores his side’s third goal from the penalty spot during the English FA Cup fourth round replay soccer match between Tottenham Hotspur and Southampton at the Tottenham Hotspur Stadium in London, Wednesday, Feb. 5, 2020. (AP Photo/Kirsty Wigglesworth)

손흥민의 맹활약 속에 토트넘은 FA컵과 정규리그에서 2연승, 6경기(4승2무) 무패를 기록했다.


토트넘은 상대 자책골로 경기 시작 12분만에 선제골을 뽑았다.

사우샘프턴 수비수 잭 스티븐스가 문전에서 라이언 세세뇽과 경합하다가 공을 걷어낸 것이 달려오던 탕기 은돔벨레 앞으로 향했다.

은돔벨레의 오른발 슈팅은 스티븐스의 발을 맞고 골대 구석에 꽂혔다.

하지만 토트넘은 연속 골을 내줘 역전패 위기에 몰렸다.

전반 34분 사우샘프턴 네이선 레드먼드의 슈팅을 골키퍼 위고 요리스가 쳐냈지만, 셰인 롱이 골지역 왼쪽에서 재차 슈팅해 1-1을 만들었다.

후반 27분에는 역습 상황에서 대니 잉스가 수비수를 제치고 오른발 슈팅으로 역전골을 뽑았다.

탈락 위기에 놓였던 토트넘은 조제 모리뉴 감독이 ‘투톱’으로 배치한 루카스 모라와 손흥민이 막판 잇따라 골맛을 봐 재역전 승리를 이뤘다.

모라는 후반 33분 델리 알리의 도움을 받아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오른발 슈팅을 골대 왼쪽 하단 구석에 꽂았다.

이어 손흥민이 알리가 오른쪽에서 넘겨준 땅볼 크로스를 슈팅으로 연결하려다 상대 선수 발에 걸려 넘어져 페널티킥을 얻었다.

직접 키커로 나선 손흥민은 정확한 오른발 슈팅으로 토트넘에 16강행 티켓을 안겼다. 골키퍼가 방향을 읽고 손을 뻗었지만 골대 왼쪽 가장자리에 빠르게 꽂힌 슈팅을 막지 못했다.

손흥민은 최근 4시즌 동안 FA컵 11골(17경기 출전)을 넣어 이 기간 대회 최다 득점을 기록했다.

FA컵에서는 32강전까지는 90분 안에 승부를 내지 못하면 연장전이나 승부차기 없이 경기를 끝내고, 재경기를 치른다.

2연속 재경기 끝에 16강에 진출한 토트넘은 내달 6일 홈에서 8강행을 놓고 노리치시티와 맞대결한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21대 국회의원선거(2020-04-02~2020-04-14)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이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