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마블 테마파크 사업예정자 선정 사유 밝혀야”

시의원 저작권 등 의혹 제기
농림부, 특구 승인 부동의
시 “지식산단 등 대안 검토”

홍성배 sbhong@kado.net 2020년 02월 14일 금요일 14 면
▲ 강릉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13일 시의회에서 마블 슈퍼파크 조성과 관련,기자회견을 열고 시 집행부에 대해 정확한 사실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 강릉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13일 시의회에서 마블 슈퍼파크 조성과 관련,기자회견을 열고 시 집행부에 대해 정확한 사실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강원도민일보 홍성배 기자]속보=강릉 경포 일대 글로벌 테마파크 조성사업의 실체를 둘러싼 논란(본지 2월 12일자 12면) 공방이 연일 가열되고 있다.이런 가운데 시가 경포 일원 올림픽특구 종합 2단계 지정을 농림부에 승인 요청했으나 “우량농지가 잠식될 우려가 있다”며 부동의 처리돼 사업 추진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시의원 8명은 13일 기자회견을 열고 “문화올림픽종합특구 2단계사업의 핵심인 마블슈퍼파크 사업 의혹이 투명해질 때까지 사업을 중단하고,사업예정자 선정 사유 등을 명확하게 밝히라”고 요구했다.

의원들은 “시가 마블슈퍼파크를 조성하려고 한다면,지적재산권을 가진 회사의 투자의향서를 확보한 사업자와 협의하는 것이 일의 순서”라고 지적하면서 “의혹이 적극 해명되지 않으면 조사특별위원회를 구성해서라도 의혹을 풀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시는 이날 입장자료를 내고 “지식재산권(IP) 활용사업은 부지확보 후 IP사업권을 획득해 최종사업권 계약을 체결하는 구조”라며 “경포 테마파크 사업은 올림픽특구 2단계 확정 뒤 제안자가 편입토지 면적의 3분의 2 이상 동의 또는 매도 확약서 첨부 후 특구사업시행자 지정을 신청하면 강원도가 구성·운영하는 사업자지정위원회에서 검증을 거쳐 지정 여부를 결정하고,부지확보 등 관련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었다”고 밝혔다.시는 그러나 “특구 대상지 농지전용 협의 과정에서 관련부처 부동의로 제약요소가 발생한 상태”라며 “경포도립공원 해제지역에 대해 시민권리보호를 우선으로 용도변경 협의를 계속하는 한편 특구 승인이 불투명할 경우 관광단지나 지식산업단지 등의 대안을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홍성배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