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평창올림픽 유산사업 차질 안 된다

-2년만에 시작 ‘평화테마파크’ 부지문제 조속 해결해야

데스크 2020년 02월 14일 금요일 11 면
평화올림픽 이미지를 전세계에 각인 시킨 평창올림픽이 폐막된 지 2년이 다되도록 유·무형의 올림픽 유산을 계승,발전시키기 위한 사업이 전혀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강원도와 평창군은 올림픽 주무대였던 평창군 대관령면 일원에 14만5621㎡ 규모의 평화테마파크를 조성하고 지속가능한 유산사업을 추진할 계획인데 도유지와 군유지 교환,사유지 매입 문제 등이 겹치면서 난항을 겪고 있습니다.

총사업비 436억원으로 예상되는 평화테마파크 조성사업은 지난해 국비지원을 받지 못해 유보됐다 올해 26억6000만원을 확보해 겨우 시작됐는데 조성 부지의 소유권 조정과 사유지 매입 문제로 차질을 빚고 있는 것입니다.도유지와 군유지 조정문제와 관련해 평창군과 대관령면번영회는 “테마파크 조성사업을 위한 국비가 확보되면 강원도가 평창군에 도유지를 무상양여하기로 약속했다”고 주장하고 있는 반면 도는 “당시 협의를 확정한 것이 아니고,무상양여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는 입장입니다.그러면서 각각 공시지가가 90억원 규모인 테마파크 내 도유지(2만9293㎡)와 개폐회식장 앞 전지훈련장으로 사용된 군유지(5만78㎡)를 맞교환하자고 제안한 상태입니다.

테마파크 부지 중심에 위치한 사유지 매입 비용을 놓고도 도와 군의 입장이 엇갈리고 있습니다.학교법인 상지학원 소유 사유지 2만817㎡를 매입해야 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데 도는 “사유지 매입 비용은 군비로 충당해야한다”고 주장하고 있고 평창군은 “도와 평창군이 각각 50% 부담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2018평창동계올림픽은 완벽한 운영으로 IOC와 참가국들로부터 찬사를 받았을 뿐만 아니라 남북대화의 물꼬를 튼 평화올림픽으로 전세계인에게 큰 감동을 준 만큼 ‘평화’라는 무형의 유산과 ‘대회 시설’이라 유형의 유산을 발전시켜야 하는데도 정부의 무관심 등으로 사실상 방치상태로 있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올림픽 유산을 바탕으로 지역의 신성장 역할을 하게 될 평화테마파크사업이 첫 삽을 뜨기도 전에 좌초되면 안됩니다.올림픽 정신을 계승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는 도와 군이 대승적 차원에서 양보할 것은 양보하고 협력할 것은 협력하면서 나아가야 합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