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29번환자 다녀간 고대안암병원 응급실 폐쇄…40여명 격리

연합뉴스 2020년 02월 16일 일요일

▲ 5일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이 있는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 응급의료센터에서 방호복을 입은 의료진이 센터를 나서고 있다. 2020.2.6(끝)
▲ 5일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이 있는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 응급의료센터에서 방호복을 입은 의료진이 센터를 나서고 있다. 2020.2.6(끝)

고대안암병원은 국내 29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다녀간 응급실을 16일 현재 폐쇄했다고 밝혔다.

고대안암병원은 또 환자를 진료한 의사를 포함해 의료진과 병원 직원 36여명에 대해 자가격리조치를 했다. 당시 응급실에 있던 환자는 10명 이내로 파악됐다. 이들도 현재 격리 상태다.

29번째 환자(82세 남성, 한국인)는 전날 오전 11시 46분께 심장질환으로 고대안암병원 응급실에 방문했다. 이후 엑스레이 검사에서 폐렴이 확인돼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았다.

병원은 검사 결과가 양성으로 확인되자 즉각 보건당국에 신고하고, 응급실을 폐쇄했다. 이 환자는 응급실 방문 당시 발열과 호흡기 증상이 없어 선별진료 대상은 아니었다.

응급실 폐쇄 시점은 이날 새벽께로 알려졌다. 폐쇄 직전까지 29번 환자가 응급실에 있었다면 12시간가량을 응급실에 머문 셈이어서 병원 내 감염 우려도 커지고 있다.

고대안암병원 관계자는 "응급실에 있던 의료진과 환자들은 현재 격리 중"이라며 "당시 응급실에는 주말이라 환자가 많지 않았고, 베드(침상) 1개마다 커튼(가림막)이 처져있었다"고 말했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29번째 환자는 해외방문력이 없다. 이 환자는 앞서 발생한 국내 확진자와는 접촉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환자는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서울대병원)에 격리됐으며, 보건당국은 감염경로와 접촉자 파악 등 역할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2020-04-02~2020-04-14)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이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