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코로나19' 국내 감염 환자 잠복기 4.1일…최초 증상 '경미'

연합뉴스 webmaster@kado.net 2020년 02월 16일 일요일
‘코로나19’ 국내 감염 환자 잠복기 4.1일…최초 증상 ‘경미’

방역당국, 환자 역학적 특성 분석…“무증상 상태 2차 전파 확인 안돼”

▲ 11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진료소 외부 안내를 정비하고 있다.  2020.2.11 (끝)
▲ 11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진료소 외부 안내를 정비하고 있다. 2020.2.11 (끝)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들은 최초 증상이 경미한 경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감염 환자의 평균 잠복기는 나흘 정도였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달 15일까지 국내에서 확인된 코로나19 확진 환자 28명의 역학 조사를 바탕으로 이들의 역학적 특성을 분석한 내용을 16일 발표했다.

확진환자 28명 중 해외에서 유입된 사례는 16명(57.1%)이었고 국내에서 감염된 사례는 10명(35.7%)이었다. 나머지 18번·28번 환자 등 2명(7.1%)은 전파 경로를 조사 중이다.

성별로 보면 남성은 15명(53.6%), 여성은 13명(46.4%)으로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연령별로는 50대가 8명(28.6%)으로 가장 많았고, 20대, 30대, 40대가 각각 6명(21.4%)이었다. 60대와 70대는 각각 1명(3.6%)이었다.

코로나19 국내 29번째 환자 발생…해외여행력 없는 82세 한국인 / 연합뉴스 (Yonhapnews)[https://youtu.be/sqyQqwDveV4]

한국 국적 환자가 22명(78.6%), 중국 국적 환자는 6명(21.4%)이었다.

최초 임상 증상은 경미하거나 특이하지 않은 경우가 많았다. 환자 중 발열(열감)이나 인후통 등 증상을 호소한 경우가 각각 9명(32.1%)으로 가장 많은 편이었다.

기침이나 가래, 오한이 각각 5명(17.9%), 근육통 4명(14.3%), 두통과 전신 무력감 3명(10.7%) 등이었다. 진단 시점까지 뚜렷한 증상을 확인하지 못한 사례도 3명(10.7%)이었다.

입원 후 실시한 영상 검사상 폐렴을 보인 환자는 18명(64.3%)으로 절반을 넘었다.

국내에서 감염된 환자 10명은 기존의 확진 환자와 밀접하게 접촉했던 가족 및 지인이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들을 대상으로 추정한 평균 잠복기는 4.1일”이었다며 “무증상 상태에서의 2차 전파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2020-04-02~2020-04-14)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이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