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중국인 유학생 코로나19 대책 ‘집단수송’이 전부

다음주 초 대부분 입국 예정
기숙사 입사생 출입자제 가능
학교 밖 학생 강제 못해 불안

박가영 outgoing@kado.net 2020년 02월 18일 화요일 5 면
[강원도민일보 박가영 기자]중국인 유학생들의 입국이 코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교육부와 일선 대학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이 엇박자를 보이면서 지역사회 내에서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지자체와 도내 대학들은 다음주부터 중국 유학생들이 공항으로 입국하지만 집단수송 외에는 이렇다할 대책을 마련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17일 춘천시는 강원대,한림대 등 지역내 대학들과 협의회를 갖고 중국 입국 유학생에 대한 수송버스 지원 방침을 세웠다.강원대는 오는 24∼25일 입국 예정인 기숙사 입사생 100여명에 대해 춘천시보건소에서 제공하는 버스 등 이동수단을 제공할 예정이다.24일부터 100여명이 입국 예정인 한림대도 중국 입국 유학생에 대해 단체 수송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이날 강릉시도 가톨릭관동대,강릉원주대 등 영동지역 대학들에 대해 중국인 유학생 수송방안 등 대책마련을 위한 협의회를 가졌다.가톨릭관동대는 앞으로 50여명의 중국인 유학생이 입국 예정이며 해당 학생들의 수송 방안 등에 대해서 논의 중이다.강릉원주대도 오는 27일부터 50여명의 학생이 집중적으로 국내에 들어와 단체 이동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전례없는 수송작전 등 대책 마련에도 불구하고 유학생 수송 이후 학교 외부에서 자취를 하는 중국인 유학생들에 대한 관리방안은 미흡한 실정이다.기숙사 입사생들에 대해서는 도시락 제공,외부 출입 자제 등 조치가 가능하지만 학교 밖에서 생활하는 중국인 유학생들에 대해서는 활동을 강제할 수 있는 방법이 없는 상황이다.교육부는 자율격리 대상 유학생들에게 ‘자가 진단 앱’ 등을 통한 관리 방안 등을 제시했지만 자율격리 대상인 중국 국적 학생들에 대해 등교중지 외에는 외부활동을 강제할 근거가 없다고 밝혀 불안을 키우고 있다.교육부의 지침에 따라 대응방안을 마련하고 있는 도내 대학들은 교육부의 발표에 난색을 표하고 있다.도내 한 대학 관계자는 “자취하는 중국인 유학생들의 집 앞마다 감독관을 일일이 배치할 수는 없는 노릇 아니냐”며 “교육부가 코로나19라는 초유의 사태에 대해 현실에서 적용할 수 없는 매뉴얼을 배포하면서 지역사회 감염에 대해서는 지자체와 대학에 떠넘기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가영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21대 국회의원선거(2020-04-02~2020-04-14)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이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