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코로나19 영남권도 뚫렸다 ‘청정강원 사수’ 방역 초비상

감염경로 불명확 환자 속출 ‘새국면’
‘확진 0명’ 강원,지역사회 전파 촉각

이종재 leejj@kado.net 2020년 02월 19일 수요일 1 면
2020020701010002619.jpg
[강원도민일보 이종재 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청정지대였던 영남권에서 31번째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우려했던 지역사회 감염이 현실화되자 방역에 초비상이 걸렸다.현재까지 확진자 ‘0명’을 유지중인 강원도는 1차 유행을 성공적으로 막아냈지만 코로나19 발생 한달 만에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면서 도방역당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도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18일 오전 9시 기준 코로나19 확진환자 1명이 추가로 발생,국내 확진자가 총 31명으로 늘었다.31번째 환자인 A(61·여)씨는 대구 서구에 거주하며 최근 한달 이내 해외여행력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A씨는 지역 보건소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고 현재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이 있는 대구의료원에 격리 입원한 상태다.해외에 나간 적도,국내 확진자와 접촉한 적도 없는 확진자가 3명(29·30·31번)으로 잇따라 코로나19 환자로 확인되면서 의료계에서는 지역사회 감염이 사실상 시작됐다는 분위기다.정부는 18일 국내 코로나19 발생이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고 있다고 발표했다.정은경 코로나19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정례브리핑에서 “코로나19 발생은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고 있다”며 “입국자 검역과 접촉자 자가격리 등 봉쇄전략을 추진하는 동시에 지역사회 감염 대비책을 같이 가해야 하는 시기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확진자·접촉자·관리대상자 모두 ‘0명’을 기록 중인 강원도는 2차 유행 가능성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감염경로가 불명확한 확진자가 연달아 나오면서 도내에서도 지역사회 전파나 병원 내 감염이 시작되는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메르스 사태 당시에도 전체 환자 186명 중 172명(92.5%)이 병원에서 감염됐다.도 관계자는 “감염경로가 확실하지 않은 확진자가 등장하면서 지역 확산이 우려되고 있지만 최고수준의 방역대책을 펼쳐 ‘청정 강원’를 사수하겠다”고 말했다.한편 강릉을방문한 사실이 확인돼 지역사회를 공포에 몰아넣었던 12·14번째 확진환자는 증상 호전 후 실시한 검사결과에서 2회 연속 음성이 나와 18일부로 격리가 해제됐다.이종재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