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시내버스 환승 시스템 주민 반발 지속

시, 노선 개편안 적용 무기한 연기
요금 중복·1회 이상 환승 등 문제

오세현 tpgus@kado.net 2020년 02월 21일 금요일 12 면
[강원도민일보 오세현 기자] 춘천시가 56년만에 시내버스 노선개편을 단행한 지 3개월이 지났지만 노선개편의 핵심인 ‘환승시스템’에 대한 주민 반발이 여전,시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시는 지난해 11월15일 56년만에 시내버스 노선 전면개편을 단행하면서 환승시스템을 도입했다.그러나 노선개편 이후 이용불편을 주장하는 시민들의 반발이 이어졌다.

가장 큰 불만은 환승시스템 도입이다.고령층이 많은 농촌지역 주민들의 경우 환승시스템이 익숙하지 않은 데다 개편 초기 버스가 제때 도착하지 않으면서 불만이 커졌다.결국 시는 지난 1월1일자로 시내버스 노선 조정안을 다시 내놓았고 마을버스는 오는 26일부터 노선 개편안을 적용하기로 했지만 최근 이를 무기한 연기했다.환승시스템에 대한 주민들과의 의견차이를 좁히지 못했기 때문이다.최근 열린 노선조정안 간담회에서 주민들은 이재수 시장에게 시내버스를 개편 이전으로 다시 바꿔야 한다고 요구했다.더욱이 마을에서 중앙시장까지 진입했던 기존과 달리 개편안은 외곽까지만 운행하기로 하면서 요금 중복결제,1회 이상의 환승 등의 문제가 중첩된 상황이다.

결국 시가 마을버스 노선 개편안 적용 시기를 무기한 연기하기로 하면서 환승시스템 도입 취지가 다시 도마 위에 올랐다.시 관계자는 “주민들이 반대하고 있고 불편을 호소하는 문제를 그냥 덮어둘 수는 없어 연기를 결정했다”며 “일부 시간대에 인성병원,중앙시장에 경유하는 버스를 마련하는 등 대책을 찾아보겠다”고 말했다.

이대주 시의원은 “농촌지역에서는 환승시스템 도입 자체에 불편을 호소하고 있기 때문에 환승시스템을 유지한 채 노선만 조정하는 현재 개선안으로는 주민반발을 잠재우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오세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21대 국회의원선거(2020-04-02~2020-04-14)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이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