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소각 금지’ 쌓이는 영농부산물에 농민 한숨

미세먼지 저감·산불예방 일환
시 파쇄기 2대 그쳐 태부족
시 “농가 자체 처리방안 고민”

오세현 tpgus@kado.net 2020년 02월 21일 금요일 12 면
▲ 정부가 영농부산물 소각을 전면 금지한 가운데 20일 동산면 봉명리 일원의 밭에 영농부산물 때문에 뜯지 못한 퇴비가 쌓여있다.
▲ 정부가 영농부산물 소각을 전면 금지한 가운데 20일 동산면 봉명리 일원의 밭에 영농부산물 때문에 뜯지 못한 퇴비가 쌓여있다.

[강원도민일보 오세현 기자] 정부가 미세먼지 저감,산불예방 대책 일환으로 영농부산물 소각을 전면 금지한 가운데 지자체 차원의 지원 대책도 농민 수요를 감당하지 못하자 올해 농사를 코 앞에 둔 춘천지역 농민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20일 춘천시 등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해 영농부산물 소각을 전면 금지했다.영농부산물을 소각하면서 미세먼지가 증가하고 산불 위험마저 높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춘천의 경우 해마다 읍·면별로 날짜를 지정해 공동소각을 실시했으나 이번 정부 방침으로 인해 올해부터는 이를 실시할 수 없게 됐다.시에서 파쇄기 지원에 나섰지만 이마저도 2대에 불과,10개 읍·면 지역의 영농부산물 처리 수요를 감당하지 못하는 상태다.상황이 이렇다 보니 올해 농사를 시작해야 하는 농민들은 정부와 지자체가 구체적인 대안없이 영농부산물 소각을 막고 있다며 반발하고 있다.

20일 오전 찾은 춘천 동산면 봉명리 일원.밭마다 처리하지 못한 영농부산물이 쌓여 있었다.농사를 위해 퇴비까지 사다놨지만 영농부산물을 치우지 못해 퇴비는 뜯지도 못한 상태다.한덕근 동산면 이장협의회장은 “영농부산물을 태우지도 못하게 하고 파쇄기는 턱없이 부족한데 시에서는 구체적인 대안을 내놓지 않고 있다”며 “‘차라리 소각하고 과태료를 물겠다’는 농민까지 나오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영농부산물을 함부로 소각하다 적발되면 최대 50만원에 달하는 과태료를 물어야 한다.

농민들의 반발이 거세자 춘천시이통장연합회는 지난 19일 시청에서 회의를 갖고 각 부서 담당급 직원들에게 대안 마련을 요구했지만 회의를 결론을 내지 못한 채 끝이 났다.신영묵 이통장연합회장은 “시에서 소각은 정부 지침 때문에 안되고 파쇄기는 부족하고 수거하자니 인력과 예산이 없다고 하니 답답하다”고 말했다.시 관계자는 “농가마다 자체적으로 처리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오세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