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중국 유학생 몰려오는데 수용 장소·수송 방안 ‘엇박자’

대학 - 지자체 불협화음
도내 대학 자체 격리 방안 발표
일부 지자체 지원책 마련 늑장

박가영 outgoing@kado.net 2020년 02월 21일 금요일 4 면
[강원도민일보 박가영 기자]중국인 유학생 입국이 코 앞으로 다가오자 대학과 지자체가 부랴부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대책에 열을 올리고 있지만 구체적인 방안을 놓고 여전히 입장차를 보이는 등 불협화음이 나타나고 있다.

대학마다 대책도 제각각이고,해당 자치단체의 협력도 지역에 따라 큰 차이를 보인다.

20일 도내 대학들은 자체 중국인 유학생 격리 방안을 발표했다.강원대는 1인 1실 기준 최대 505명이 수용 가능한 기숙사 1개동을 격리공간으로 배정하고 오는 24∼25일 입국하는 학생들을 14일 동안 격리할 예정이다.강원대 중국인 유학생 총 446명 가운데 해외 체류 중인 학생은 197명이다.이중 77명이 입국 의사를 밝혔으며 73명은 입국 여부를 결정하지 않았다.

한림대는 총 121명이 수용가능한 기숙사 2관,4관 2개동을 중국인 유학생 격리건물로 지정해 수용하기로 했다.현재 전체 중국인 유학생 300여명 중 기숙사 입사를 희망한 학생은 110명이다.가톨릭관동대는 자취생을 포함한 중국인 유학생 51명 전원을 교내 기숙사에 수용하기로 했으며,강릉원주대는 기숙사 입사생 49명을 해양생물연구교육센터에 격리한다.

지자체와 대학들은 중국인 유학생 수송방안과 자취생 격리 방법을 놓고 논의하고 있지만 이견을 보이고 있는 상황이다.이날 도와 춘천,원주,강릉 등 지자체에서는 중국인 유학생 입국을 앞두고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각 대학 현장 시찰을 나섰다.춘천권 대학들은 도와 춘천시에 강원도인재개발원 등 중국인 자취생들에 대한 제3의 수용시설을 마련해줄 것을 요구했지만 도와 지자체는 뚜렷한 대처방안을 내놓고 있지 않고 있다.당초 춘천시보건소에서 지원하기로 했던 수송버스도 불발되면서 각 대학에서 자체 버스 운용 방안을 마련하느라 뒤늦게 분주한 모습이다.

반면 강릉시는 학교시설 외 별도 시 시설 수용 대책도 마련했다.강릉시는 24일부터 입국하는 중국인 유학생 58명(잠정)을 기숙사외에 해양생물연구교육센터와 강릉시 녹색도시체험센터에 각각 임시 수용한다.

시와 대학 측은 인천공항과 강릉 터미널 등지에 수송차량을 지원,강릉시보건소와 강릉아산병원으로 이송해 시료채취 등 검진을 실시하고,격리 보호수용에 들어갈 계획이다.

한림대 관계자는 “도와 지자체에서 대학측에 중국인 유학생 관리방안에 대한 철저한 관리를 요구하면서 정작 이렇다할 지원책은 내놓지 않고 있다”며 “지역사회의 감염을 막기위해서라도 지자체 차원에서 기숙사 수용 밖에 있는 중국인 유학생들에 대한 관리를 철저히 해야한다”고 주장했다.도와 춘천시 관계자는 “구체적인 지원방안에 대해서는 대학측과 계속해서 논의하고 있다”며 “지역 내 자율격리되는 학생들에 대해서는 인근 지역 비상근무 등 대책을 철저히 만들겠다”고 밝혔다. 박가영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