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구 찾은 문 대통령 “코로나 사태,이번주 변곡점 만들어야”

사회·경제적 피해 특단의 지원
긴급예산 집행·추경 반영 약속
대구·경북 봉쇄조치 발언 해명

남궁창성 cometsp@kado.net 2020년 02월 26일 수요일 6 면
[강원도민일보 남궁창성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25일 대구를 찾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조속한 차단과 추가경정 예산 등을 통한 재정 지원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코로나19 집단 발병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를 방문해 시청에서 대책회의를 갖고 “문제는 시간과 속도인데 이번 주 안으로 확진자 증가세에 뚜렷한 변곡점을 만들어내야 할 것”이라며 “오늘 저녁부터 국무총리가 이곳에 상주하며 현장을 진두지휘할 것”이라고 했다.이어 “가용 자원을 모두 동원해 사태가 조속히 진정될 수 있도록 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또 “대구경북이 겪고 있는 사회·경제적 피해를 덜어드리기 위해 특단의 지원방안을 강구하고 있다”며 “특별교부세와 예비비를 포함한 긴급 예산을 집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그러면서 “상황이 매우 엄중하기 때문에 특별재난지역 선포만으로는 충분하지 않을 것”이라며 “국회 동의를 얻어 추경예산 에 적극적으로 반영하겠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당정청이 이날 오전 발표했던 ‘대구경북 봉쇄조치’ 발언을 해명했다.문 대통령은 “고위 당정협의회 결과 브리핑에서 ‘최대한의 봉쇄정책을 시행한다’는 표현이 있었으나 지역적인 봉쇄를 말하는 것이 아니고 전파와 확산을 최대한 차단한다라는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면서 “오해의 소지가 있었던 것 같아서 다시 해명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대구경북은 당정청 발표후 ‘정부가 우한폐렴(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에 대해서는 개방하면서 대구경북은 봉쇄해 코로나19 사태의 희생양으로 삼고 있다’는 여론이 들끓었다. 문 대통령은 대책회의에 이어 코로나19 전담 의료기관인 대구의료원과 취약계층 복지를 담당하고 있는 대구 남구청을 찾아 관계 공무원들을 격려한데 이어 동대구역에서 소상공인들을 초청해 지원방안을 협의했다.

이날 방문에는 유은혜 교육부,진영 행정안전부,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청와대에서 김연명 사회수석과 강기정 정무수석 등이 동행했다. 남궁창성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