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현행 8석 유지’·‘춘천 분구’ 무성한 소문에 혼란만 가중

선거구 획정, 언제?
4·15 총선 두달 남짓 남아
가상 시나리오에 설왕설래
전례없던 깜깜이 선거 우려

이세훈 sehoon@kado.net 2020년 02월 26일 수요일 5 면
[강원도민일보 이세훈 기자]4·15 총선이 두 달도 채 남지 않았지만 선거구 획정은 여전히 ‘깜깜이’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선거구 획정 시나리오를 둘러싼 추측만 무성해지면서 도내 예비후보자와 유권자들의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25일 정치권에 따르면 여·야는 촉박해진 총선 일정 등을 감안,선거구 변동 폭을 최소화한다는 것에만 공감대를 형성했을 뿐 선거구 획정과 관련한 구체적인 기준은 마무리를 짓지 못하고 있다.

획정 작업을 담당하는 선거구획정위원회도 국회로부터 전국 시·도별 의원정수를 포함한 기준안이 전달돼야만 본격적인 획정 작업에 돌입할 수 있다는 기존 입장만 되풀이하고 있다.획정위는 “헌법재판소 판례에 따른 산술적 인구기준만을 제시했을 뿐 시·도별 획정안을 구상해 보고한 적은 없다”며 현재 어떠한 획정안도 없다는 점을 분명히했다.

이런 가운데 최근 읍·면·동 분리를 포함한 선거구 조정 가능 여부에 대해 유권해석 절차에 나섰던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읍·면·동 분할의 경우 현행 공직선거법상 근거 조항이 없다는 점을 들어 불가하다는 해석을 국회에 전달했다.이로 인해 도내에서는 획정안 시나리오를 놓고 설왕설래가 이어지는 등 혼란이 빚어지고 있다.

정치권에서 제기된 ‘속초·고성·양양+주문진읍’ 선거구안은 강릉지역의 거센 반발을 초래,논란을 더욱 확산시키고 있다.춘천 분구 여부도 강원도에 배정될 의석수에 따라 도 전체 선거구의 대규모 수술을 몰고 오는 ‘뇌관’이 된다는 점에서 도 정치권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현행 8석을 배정받아 춘천이 분구될 경우 6개 시·군이 묶인 초대형 선거구가 탄생할 가능성이 생긴다.춘천의 경우에도 분구 과정에서 춘천을 남·북 선거구로 나눠 북부지역은 철원·화천·양구,남부는 홍천과 통합시키는 안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선거법 소관 상임위인 행정안전위원회 위원으로 합류한 미래통합당 김진태(춘천) 의원은 “현행 8석을 유지한 상태에서의 춘천 분구는 도내 혼란만 더욱 가중시키게 된다.도 정치력 향상을 위해서는 춘천 분구를 통한 9석이 배정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이세훈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