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여야는 강원 9석 배정 약속 지켜야

--8석 유지한 채 춘천 분구되면 혼란 가중, 농어촌 고려를

데스크 2020년 02월 28일 금요일 11 면
4·15 총선이 40여일 앞으로 다가왔지만 ‘춘천 분구’ 여부 등이 포함된 선거구 획정이 마무리되지 않고 있어 ‘깜깜이 선거’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내달 5일이 선거구 획정을 위한 ‘데드라인’인 만큼 실무적 절차를 고려하면 여야는 이달말까지 인구 상·하한선 관련 합의를 해야 합니다.여야 3당 원내대표와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간사들은 최근 회동을 하고 중앙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선거구 획정 관련 자료를 보고받은 후 선거구 변동 폭 등을 논의했는데 복합적인 상황을 고려해 변화를 최소화하는 쪽으로 선거구를 획정하고 시도별 의원정수를 정하기로 합의했다고 합니다.

선관위 산하 선거구획정위원회는 이날 회동에서 인구 상하한을 달리한 4가지 획정 방법과 그에 따른 통폐합 대상 지역구 자료를 참고로 제시했는데 총선 15개월 전인 2019년 1월 31일을 기준으로 하면 속초·고성·양양 선거구는 통합대상에 포함되지 않고 춘천은 분구 대상이 됩니다.그런데 여야가 ‘전체 선거구에 큰 변화가 없어야 한다’라는 원칙에 공감대를 갖고 있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춘천 분구’가 물거품이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지역에서 나오고 있습니다.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과 미래통합당 김재원 2020 희망공약 개발단 총괄단장은 기자간담회 등을 통해 ‘춘천분구’와 ‘강원도 9석’을 약속해놓고 막상 협상에서는 ‘남의 탓’만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민주당 의원들과 예비후보들은 “분구지역을 1곳으로 하자는 미래통합당 제안은 춘천시민과 강원도민의 염원에 찬물을 끼얹는 행위”라고 주장하고 있고,미래통합당 의원들은 “민주당은 춘천을 위하는게 아니라 자기들에게 유리한 전남 순천시를 분구하기 위해 3석 분구를 주장하는 것”이라고 반박하는 등 공방만 벌이고 있습니다.

지금과 같은 정치권의 협상태도를 보면 ‘춘천 분구’는 커녕 강원도 18개 시군의 3분의 1에 해당하는 6개 자치단체가 하나의 선거구가 되는 최악의 상황도 우려되는 실정입니다.여야는 지금이라도 정략적 발상에서 벗어나 넓은 면적과 행정구역 등을 고려한 지역 대표성을 보장해야 합니다.비수도권과 농어촌을 배려한 선거구 획정이 필요한 이유입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21대 국회의원선거(2020-04-02~2020-04-14)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이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