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전국 마스크 대란…정부 “3월초 구입 가능”

공급 지연에 반발 여론 확산

남궁창성 cometsp@kado.net 2020년 02월 28일 금요일 8 면
[강원도민일보 남궁창성 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국적으로 창궐하며 국민불안이 확산되는 가운데 정부가 약속했던 ‘마스크’ 공급이 제때 이뤄지지 않으면서 27일 전국적으로 ‘마스크 대란’이 벌어진데 이어 혼란은 당분간 계속될 전망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26일 정례 보고자리에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마스크 공급’을 약속했다.청와대는 이날 문 대통령은 홍 부총리에게 ‘체감’이라는 단어를 세 번씩 인용하며 공무원들의 현장확인 방식 등을 통한 마스크의 안정적인 공급을 주문했다고 밝혔다.홍 부총리도 이에 “약국과 농협,우체국 등을 통해 차질없이 공급할 계획”이라며 “기재부 1차관이 매일 체크하기 시작했는데 일일점검을 해서 국민이 현장에서 구입하실 수 있도록 하고,오늘부터 더 속도를 내서 챙기겠다”고 보고했다.

하지만 정부 발표를 믿고 27일 새벽 약국,농협,우체국 등으로 달려간 국민들은 마스크가 없다는 대답을 듣고 일제히 분통을 터트렸다.정부 발표와 달리 생산 및 유통 등을 통해 국민들이 마스크를 손에 넣기까지는 1~2일이 더 걸려 3월초에 가능할 것으로 전해지면서 반발 여론이 급속도로 확산됐다.

파장이 거세자 홍 부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 브리핑을 갖고 마스크 공급 차질에 대한 해명에 나섰다.그는 “공적 판매처와 세부 협의가 진행되는 곳이 있어서 공적 물량을 구축하는데 하루 이틀 더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면서 “마스크 수급안정과 관련해 여러 조치에도 아직 수급 불안이 발생하고 있어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또 “140여 개 업체에 의한 하루 마스크 총 생산량이 1000만장 수준인 만큼 하루 900만장 정도가 국내에 공급되도록 할 것”이라며 “당일 생산량의 50% 이상이 농협,우체국,약국 등 공적기관에 공급된다”고 설명했다.

반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마스크 대란’과 관련해 국민들이 접근하기 어렵고 유통에 익숙하지 않은 공적 판매처 대신 국민들이 쉽게 찾을 수 있는 민간영역을 통한 마스크 공급을 촉구하는 등 마스크 수급 문제가 정치권으로 확산되고 있다. 남궁창성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21대 국회의원선거(2020-04-02~2020-04-14)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이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