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신천지 전수조사 ‘일부 직군’ 한정 논란

보육교사·사회복지시설 종사자 등
취약계층 접촉자만 대상 한계 우려

박지은 pje@kado.net 2020년 02월 28일 금요일 1 면
[강원도민일보 박지은·남미영 기자]정부가 강원도를 비롯한 각 지자체에 신천지 신도 명단을 전달,전수조사에 나서는 등 감염확산 방지에 나섰다.그러나 신천지교인 중 고위험군에 대한 파악은 어린이집 보육교사,사회복지시설 근무자 등 취약계층 접촉자로만 한정,논란이 일고 있다.

27일 강원도에 따르면 도는 정부로부터 도내 신천지 신도 명단(1만331명)을 전달받고,각 시·군에 신도 전수조사 관리 정부 지침을 전달했다.정부는 관리 메뉴얼을 통해 직업군은 어린이집·유치원 보육교사와 사회복지시설·의료기관 종사자,초등교사 등으로 한정했다.그러나 대구시의 경우 현직공무원이 신천지 교인이라는 사실을 숨기고 근무,관리에 허점을 드러내는 등 직군을 한정할 경우 관리에 한계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원주시는 지난 26일 공직자 내부망을 통해 대구 방문 여부 및 개인정보 보호를 전제조건으로 신천지 신도 여부를 묻는 안내문을 발송,자체 대응에 나섰다.반면,강원도는 “신도 전수조사 시,공직자를 추가 확인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라고 밝혔다.이날 원주에서는 지난 24일 문막동화일반산업단지를 찾은 기자재 납품기사가 확진판정을 받아 방역당국이 접촉자 선별진료 및 자가격리 등을 진행하고 있다.

한편 이날 오후 6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1766명,사망 13명이며 도내 확진자(6명) 접촉자는 404명(음성110명)이다. 박지은·남미영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