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외국인 계절근로자 없으면 농사 못 지어”

코로나 확산 인력 수급 차질
도·지자체 자구책 마련 골몰

구본호 bono@kado.net 2020년 02월 29일 토요일 2 면
[강원도민일보 구본호 기자]“곧 본격적인 영농철인데 일손을 구하지 못하면 한 해 농사는 물건너 간거죠.”

인제군 원대리에서 6만6000㎡의 밭 농사를 하고 있는 조남명(61)씨는 본격적인 영농철을 앞두고 걱정이 크다.농가 고령화로 인해 외국인 계절근로자에 의지하고 있는 상황이지만 코로나19 사태로 인력 수급에 차질을 빚을까 우려되기 때문이다.

이달 말부터 육모작업에 들어가 4월 중·하순부터 본격적인 감자 심기에 나설 예정이라는 조씨는 당장 6월부터 5명의 근로자를 요청했지만 현재 상태라면 어떻게 될지 불투명하다.

조씨는 “감자값이 대폭 하락하면서 아직까지 재고들이 창고에 쌓여있는 상황인데 땅을 놀릴 수 없어 울며 겨자먹기로 농사를 짓고 있다”며 “코로나19로 인해 계절 근로자들이 들어오지 못할 경우 농사를 포기해야 할 상황”이라고 하소연했다.도에 따르면 올해 전국에 배정된 계절근로자 총 4532명 중 절반에 가까운 2173명(47.9%)이 도내 농가에 투입된다.

하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일부 국가에서 국내 입국이 쉽지 않아 인력 수급 차질이 예상된다.타 시·도 대비 인구도 적고 고령화가 빨리 이뤄진 도내 농가들의 불안감은 커질 수 밖에 없다.

당장 도내에서 가장 많은 인력을 배정받은 양구군(608명)은 최근 농가들과 내달 입국이 예정된 필리핀 근로자 75명에 대한 대책회의를 열고 대응책을 고심하는 등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 될 것을 대비해 도와 지자체들이 자구책 마련에 돌입했다.

김봉선 양구군 농촌지도자연합회장은 “양구를 비롯한 도내 농가들 모두 농촌 고령화로 인한 인력난에 시달려 외국인 계절근로자에 의존할 수 밖에 없는 처지”라며 “정부차원에서 신속하고 명확한 대책마련을 마련해 함께 극복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구본호 bono@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21대 국회의원선거(2020-04-02~2020-04-14)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이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