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양구군 종교집회 자제 권고 반발기류

일부교회, 성경 교리상 필요 입장

박현철 lawtopia@kado.net 2020년 03월 02일 월요일 15 면
양구군이 지역 종교시설에 대한 집회 자제를 요구하는 공문을 발송하는 등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조치를 취하자 일부에서 반발기류가 형성되고 있다.군은 지난 29일 코로나19의 확산세가 지속됨에 따라 지역 내 교회 32곳,사찰 14곳,성당 2곳 등 종교시설에 공문을 보내 예배나 법회 등 종교활동을 코로나19 종식때까지 한시적으로 자제해 줄 것을 권고했다.

또 종교시설 내에 방역을 실시하고 마스크와 소독제,발열체크기 등을 비치하는 한편 성지순례 등의 활동시 보건소에 신고해 줄 것을 요청했다.군의회도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 차단을 위해 교회나 사찰 등 종교 집회를 최소 2주간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이상건 군의장은 “믿음이 있는 사람은 개인적으로 예배를 드리러 오면 되기 때문에 당분간 수요예배나 주일예배는 중단해야 한다”며 “많은 사람이 모이는 다중이용 시설 제한을 추진하는데 있어 정작 많은 교인이 모이는 교회만 예외로 둬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일부 교회에서는 근본적으로는 모여 예배드리라는 성경 교리 때문에 오프라인 예배를 포기하기가 쉽지 않다고 항변하고 있다. 박현철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코로나저리가 2020-03-03 18:42:19    
춘천 양구지역 감리교 일부 목사들 2월17일-28일 스페인 일대 성지순례 후 주일예배 강행
119.***.***.237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