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감염 확산방지 3·1절 기념식 줄줄이 취소

철원·고성 행사 축소 진행
대부분 지역 태극기만 게양

데스크 2020년 03월 02일 월요일 21 면
강원도를 휩쓴 코로나19는 101주년을 맞은 3·1절 기념식에도 영향을 미쳤다.도내 대부분의 지역에서 행사 취소가 잇따라 올해 3·1절 기념행사는 어느해보다 간소하게 치러졌다.

1일 도내 각 지역에 따르면 이날 3·1절 기념 행사가 열린 지역은 철원과 고성 정도다.이마저도 기존 행사보다 대폭 축소돼 진행됐다.철원독립운동기념사업회는 1일 철원 노동당사 앞 광장에서 3·1절 기념행사를 개최했으며 고성에서는 3·1절 101주년 기념 숭모제 행사가 토성면 운봉리 숭모공원에서 펼쳐졌다.

이밖에 대부분의 지역에서는 이미 지난달 말 부터 행사 취소를 결정했다.대표적인 행사인 동창기미만세운동 기념행사의 경우 홍천 동창만세운동기념행사추진위원회와 내촌면은 지역사회 감염 우려에 따라 제101회 3·1절 동창기미만세운동 기념행사를 개최하지 않기로 했다.동창기미만세운동 기념행사는 1919년 일제의 총탄으로 순국한 8열사를 비롯한 선열들의 숭고한 애국정신을 기리기 위해 매년 3월1일 기관장과 주민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려왔다.주말새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한 강릉시도 기념행사 대신 ‘태극기 달기 운동’으로 독립운동 정신을 계승하기로 했으며 원주시 역시 독립선언서를 낭독하며 순국선열의 뜻을 되새길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이를 취소했다.강원도와 춘천시,영월군도 당초 계획을 철회했다.

이종호 광복회 강원도지부장은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으로 3·1절 기념행사를 치르지 못해 아쉽지만 순국선열분들도 후손들의 이러한 마음과 결정을 이해해 주실 것”이라며 “온 국민이 하나돼 대응한다면 코로나19 바이러스도 머지않아 종식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역종합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