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총선 컷오프설·불출마… 통합당 본선행 길목 막판 신경전

권성동 의원 공천배제설 논란 속
당 내부 이 전 지사 ‘대항마’ 고심
태·횡·영·평·정 전략공천설 시끌
동·삼 이철규, 속·고·양 이양수 확정

이세훈 sehoon@kado.net 2020년 03월 02일 월요일 7 면
미래통합당의 도내 선거구 공천에서 현역의원의 불출마와 컷오프설 등이 이어지면서 공천 막판 뜨거운 관심을 끌고 있다.

도내 3선 중진의원인 권성동(강릉) 의원은 당내 일각에서 ‘컷오프설’이 제기,논란의 중심에 서있다.이석연 공천관리위원장은 지난달 27일 권 의원 공천배제와 관련된 질문에 대해 “논의는 됐는데 결론은 안났다”고 밝히며 공관위 내부에서 치열한 논의가 있었음을 시사했다.공관위 내부에서도 “박근혜 전대통령 탄핵의 핵심인물”이라는 탄핵책임론과 “권의원을 대신할 필승카드가 마땅치 않다”는 현실론이 맞서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더욱이 통합당 내부에서는 이광재 전지사가 원주갑선거구 출마를 확정함에 따라 이에 맞설 카드가 마땅치 않다는 고민도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미 강릉에서는 권 의원과 최명희 전강릉시장 간 날선 신경전이 진행 중이다.지난 달 29일 일부 언론에서 최 후보의 강릉시장 재임 당시 사택관리비 등을 거론하자 최 후보는 그 배후로 권 의원을 지목했다.최 후보는 “당시 모두 종결된 사안이자 면접 당시에도 이미 다 소명된 것”이라며 “이는 특정 후보측의 전략”이라고 주장했다.이에 대해 권 의원 측은 “지난해 시의회를 비롯해 시민단체에서 문제 제기를 했던 것을 놓고 연관도 없는 우리를 지적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다”고 말했다.

태백·횡성·영월·평창·정선의 경우 당내 후보자가 5명이나 되는 상황이다.창원지검장 출신인 유상범 변호사가 막판 공천전에 합류하면서 선거판도가 변한 상태다.당내에서는 민주당이 서울경찰청장 출신인 원경환 후보를 내세운 점을 들어 검찰 출신인 유변호사를 통해 ‘검경대전’을 펼치려는 것 아니냐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이에 대해 지역기반을 다져온 박선규 전영월군수와 김연식 전태백시장 등은 경선을 요구,전략공천설에 제동을 걸고 나섰다.통합당은 이 지역구에 추가신청을 받았으나 신청자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통합당은 1일 동해·삼척 선거구에 이철규 의원,속초·고성·양양 선거구에 이양수 의원을 후보로 확정했다.원주시을선거구는 김대현·이강후 예비후보간 경선을 통해 후보를 확정하기로 했다.경선일정은 추후 확정할 방침이다.

이세훈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21대 국회의원선거(2020-04-02~2020-04-14)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이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에만 제공됩니다.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강릉시민남자 2020-03-02 01:38:24    
참신하고 깨끗한 정치인이 나왔으면 합니다. 코로나19가 온 국민들을 힘들게 하네요.국민 모두 화이팅 합시다.
211.***.***.76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