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확진자 진술에만 의지, 확인방법 사실상 없어

도 “역학조사 동선 불일치”
전수조사방식 한계 노출

오세현 tpgus@kado.net 2020년 03월 03일 화요일 12 면
[강원도민일보 오세현 기자]속보=코로나19 춘천 확진자의 동선이 당초 진술과 경찰 조사 결과가 다르다는 강원도 발표(본지 3월2일자 2면 등)에 춘천시 입장이 난처해졌다.더욱이 신천지 전수조사를 진행 중이지만 연락이 닿지 않는 이들이 아직도 22명에 이르고 통화에 성공하더라도 신천지 측 답변 외에는 사실을 확인할 방법이 없어 앞으로 이 같은 결과가 또 다시 나올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도는 지난 1일 코로나19 대응 브리핑을 통해 춘천 확진자 2명 중 1명이 역학조사 과정에서 했던 진술과 CCTV,카드 사용내역,전화 위치추적 등을 대조한 결과 일치하지 않았다고 답변했다.이 때문에 최문순 지사는 “사법체계 틀 안에서 철저히 통제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원도 발표에 춘천시는 당황한 기색이 역력하다.시는 도 브리핑이 만 하루 지난 2일까지도 일치하지 않은 부분을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당초 시는 확진자 2명의 신용카드 사용내역 조회에 시간이 소요됐지만 확진자 측과 소통이 원활해 동선 확보에 큰 어려움이 없었다고 강조해왔다.신용카드 사용내역을 확보한 이후에도 시가 추가로 파악한 내용은 약국 방문,중국음식 배달 정도였다.시 관계자는 “구체적으로 어느 부분에서 기존 진술과 다른지 파악하지 못했다”며 “결과를 봐야 알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더욱이 현재 신천지 전수조사 방식으로는 시가 사실을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이 없어 시민들의 불안과 혼란도 지속될 전망이다.시는 지난달 27일부터 신천지 교인 2724명(교육생 포함)을 대상으로 전화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지만 1일 현재 연락이 닿지 않은 이들은 22명으로 집계됐다.연결이 됐다 하더라도 시에서 물어볼 수 있는 질문은 발열 여부,확진자 발생지역 방문 여부,다중이용시설 근무 여부 정도다.조사 방법도 신천지 교인 측 답변이 전부로 실제 이들의 증상 유무,방문 여부 등을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은 사실상 없다. 오세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21대 국회의원선거(2020-04-02~2020-04-14)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이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