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침부터 줄 섰는데…” 마스크 구입행렬 지속

우체국 공적물량 판매 시민 몰려

홍성배 sbhong@kado.net 2020년 03월 03일 화요일 14 면
▲ 2일 시민들이 마스크를 사기 위해 우체국 앞에서 길게 줄을 서고 있다.
▲ 2일 시민들이 마스크를 사기 위해 우체국 앞에서 길게 줄을 서고 있다.

[강원도민일보 홍성배 기자] 강릉지역에 코로나19 확진자가 총 5명으로 증가한 가운데 여전히 마스크 구매가 어려워 보급이 절실한 실정이다.2일 오전 11시부터 시내권을 제외한 주문진읍 등 읍·면·동 8개 우체국에 1곳당 80개(5장씩) 공적물량 마스크 640박스가 판매됐다.시민들은 판매 2~3시간 전부터 앞다퉈 우체국 앞에 줄을 섰으나 상당수 시민들이 구매를 못하고 발길을 돌렸다.

특히 사천우체국의 경우 확진자 1명이 지난달 28일 마스크를 구입하기 위해 들러 일시 폐쇄된 뒤 다시 문을 열었지만 시민들은 아랑곳 않고 100여m 줄을 서며 마스크 구하기에 나섰다.시민 김 모(여·63)씨는 “마스크 한장을 사기 위해 아침 일찍부터 기다렸다”며 “감염이 두려운데 마스크 한장 살 곳 없다는 현실이 너무 안타깝다”고 말했다.우체국 관계자는 “오전 11시부터 마스크를 판매한다고 알렸는데도 시민들이 일찍부터 기다려 마음이 아프다”며 “추가 물량도 부족해 시민들이 넉넉하게 구입하지 못할 것 같다”고 말했다. 홍성배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2020-04-02~2020-04-14)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이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