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서산 롯데케미칼 공장 폭발로 26명 이송…폭발음 당진·태안까지

거대한 불기둥에 지진같은 진동…인근 상가·민가 창문 깨지고 건물 흔들려
소방당국 200여명 동원해 2시간여 만에 불길 잡아…대응 2단계 해제

연합뉴스 2020년 03월 04일 수요일
▲ 4일 오전 2시 59분께 충남 서산시 대산읍 롯데케미칼 대산공장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했다. 이 불로 현재까지 근로자 6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진 것으로 알려졌다. 2020.3.4
▲ 4일 오전 2시 59분께 충남 서산시 대산읍 롯데케미칼 대산공장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했다. 이 불로 현재까지 근로자 6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진 것으로 알려졌다. 2020.3.4

4일 오전 2시 59분께 충남 서산시 대산읍 롯데케미칼 대산공장에서 큰 폭발음과 함께 불이 났다.

불기둥이 수십m 높이로 크게 솟구쳐 주변 하늘이 빨갛게 보일 정도로 위협적이었다.

근로자와 인근 주민 등 26명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이 중 일부는 화상이 심해 충남 천안 대형병원으로 이송했다. 사망자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은 인접 소방서 가용 인력과 장비까지 출동하는 대응 광역 2단계를 발령하고, 240여명과 차량 38대를 동원해 2시간여 만인 오전 5시 12분께 큰 불길을 잡았다.

현재는 대응 2단계를 해제하고, 잔불을 정리하고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납사(나프타) 분해 센터(NCC·Naphtha Cracking Center)에서 폭발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다.

원유에서 뽑아내는 납사는 화학제품 원료를 만드는 데 쓰인다. 1천200도 이상 초고온으로 납사를 열분해하면 에틸렌·프로필렌·열분해 가솔린 등을 생산할 수 있다.

소방 관계자는 “에틸렌 생산 과정에서 난 사고로 추정된다”며 “납사 분해 공정 중 압축 라인에서 폭발이 난 것 같다는 공장 측 설명 등을 토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 4일 오전 2시 59분께 충남 서산시 대산읍 롯데케미칼 대산공장에서 폭발음과 함께 불이 나면서 주변 건물 외장재가 떨어져 있다. 2020.3.4
▲ 4일 오전 2시 59분께 충남 서산시 대산읍 롯데케미칼 대산공장에서 폭발음과 함께 불이 나면서 주변 건물 외장재가 떨어져 있다. 2020.3.4

폭발 충격 여파로 공장 주변 상가·민가 피해도 큰 것으로 파악됐다.

지진이 난 것 같은 매우 큰 진동으로 창문이 깨지거나 건물의 시설물과 외벽이 떨어져 내렸다는 신고도 소방본부에 여러 건 접수됐다.

공장 인근에 사는 주민들은 대부분 깜짝 놀라 잠에서 깨 뜬눈으로 아침을 맞았다.

대산읍 독곶2리 김종극 이장은 “마치 미사일이 떨어지는 것처럼 두 번에 걸쳐 폭발이 일어났다”며 “우리 마을에서도 충격으로 지붕이 무너져 다친 사람이 있는 등 동네 전체가 아수라장”이라고 말했다.

서산시는 두 차례 안전 문자를 발송하고 주민에게 주의를 당부했다.

진동은 대산공단에서 수십㎞ 떨어진 당진과 태안에서도 느껴질 만큼 컸다.

당진시 석문면 한 편의점주는 “갑자기 막 흔들려서 지진인 줄 알고 깜짝 놀라 밖으로 뛰어나갔다”며 “멀리서도 대산공단 쪽 하늘이 빨갛게 보일 정도로 불이 컸다”고 말했다.

롯데케미칼 측은 대산공장 내 10개 시설 중 7개의 가동을 중단했다. 재가동 일정은 납사 분해 센터 정비 상황에 맞춰 조정할 계획이다.

회사 측은 이날 오전 8시 30분에 현장에서 이번 사고와 관련한 브리핑을 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21대 국회의원선거(2020-04-02~2020-04-14)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이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