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방탄소년단, 日오리콘 주간차트도 1위…5대 음악시장 정상 석권

미국·일본·영국·독일·프랑스 앨범차트 1위 휩쓸어…팝음악 지형 변화 상징

연합뉴스 2020년 03월 04일 수요일
▲ BTS, 뉴욕 그랜드 센트럴 터미널에서 신곡 첫 무대[Andrew Lipovsky/NBC 제공]
▲ BTS, 뉴욕 그랜드 센트럴 터미널에서 신곡 첫 무대[Andrew Lipovsky/NBC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새 앨범으로 일본에서도 오리콘 주간 앨범 차트 1위에 오르며 세계 5대 음악시장으로 꼽히는 5개국 앨범차트 정상을 석권했다.

4일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방탄소년단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 : 7’(MAP OF THE SOUL : 7)은 9일 자(집계기간 2월 24일∼3월 1일) 오리콘 주간 앨범 차트에서 판매량 37만6천879장으로 1위를 차지했다.

방탄소년단이 오리콘 주간 앨범 차트에서 정상에 오르기는 통산 5번째다. 앞서 2016년 9월 일본 정규 2집 ‘유스’, 2017년 10월 한국 앨범 ‘러브 유어셀프 승 허’, 2018년 4월 일본 정규 3집 ‘페이스 유어셀프’(FACE YOURSELF), 2018년 9월 한국 앨범 ‘러브 유어셀프 결 앤서’로 이 차트 1위에 올랐다.

방탄소년단은 실물 앨범 판매량과 디지털 다운로드 건수, 스트리밍 횟수를 합친 주간 합산 앨범 차트에서도 총 38만6천952 포인트로 압도적 1위를 차지했다.

방탄소년단은 이로써 세계 5대 음악시장 앨범 차트를 모두 휩쓸었다. 국제음반산업협회(IFPI)가 지난해 4월 발간한 ‘글로벌 뮤직 리포트 2019’에 따르면 세계 5대 음악시장 규모는 미국, 일본, 영국, 독일, 프랑스 순이다.

이중 미국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에서는 올해를 통틀어 최대치인 42만2천 장 상당 판매고를 올리며 1위로 데뷔했다.

미국과 팝의 양대 강국이자 좀 더 보수적으로 알려진 영국 시장에서도 “올해 들어 가장 빠른 속도로 팔린 앨범”으로서 영국 오피셜 앨범 차트 1위에 올랐다.

지역색이 강한 유럽 시장에서도 선전했다.

방탄소년단은 독일 공식 음악 차트(offizielle deutsche charts)와 프랑스음반협회(SNEP)가 집계하는 프랑스 공식 차트에서도 처음으로 정상을 꿰찼다.

세계에서 6번째로 큰 음악시장인 한국 시장에서도 기록적 판매고를 올렸다. 이 밖에 호주 아리아(ARIA) 차트, 아일랜드 아이리시 차트, 벨기에 울트라톱(Ultratop) 차트, 네덜란드 더치(DUTCH) 차트 등 각국 주간 앨범차트를 휩쓸었다.

국내 음반 판매량 집계사이트 한터차트에 따르면 방탄소년단 새 앨범은 첫 주 판매량(초동) 337만8천633장으로 신기록을 경신했다.

이런 기록은 방탄소년단의 팬 베이스가 더욱 확장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팝음악계 지형도를 바꾸는 ‘방탄소년단 현상’은 이번 앨범이 만들어낸 각종 진기록을 계기로 해외에서도 새삼 주목받는다.

빌보드는 최근 기사에서 방탄소년단의 경우 많은 가수가 이용하는 콘서트 티켓이나 머천다이즈(상품)와의 번들 판매 도움을 받지 않고 높은 판매고를 올렸다는 점을 언급했다.

빌보드는 3일(현지시간) 여러 필진이 방탄소년단의 이번 기록 배경과 성장세를 분석한 글을 게재하며 “방탄소년단은 2013년 데뷔 이후 미국에서 상업적으로 거의 매년 새로운 정점에 도달해왔다”고도 했다.

한 필진은 “방탄소년단은 반드시 자신들의 정체성을 유지하면서 주류에서 성공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해 왔고, 이를 실현했다”며 “세력교체(changing of the guard)가 일어나는 순간, 적어도 이에 대한 도전이 일어나는 순간으로 느껴진다”고 말했다.

또 다른 필진은 “청자들과 관객들은 외국어를 쓰는 가수가 차트에 진입하는 것뿐만 아니라 차트 정상을 차지하는 것에도 준비가 돼 있으며, 이는 음악을 넘어선 현상”이라고 분석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