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北 ‘막말’ 다음날 김정은 ‘코로나19 위로 친서’ 발송

문 대통령도 답장

남궁창성 cometsp@kado.net 2020년 03월 05일 목요일
PCM20181231003761990_P4.jpg
[강원도민일보 남궁창성 기자] 북한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청와대에 ‘막말’을 쏟아낸지 하룻만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고통을 받고 있는 우리 국민들을 위로했다고 청와대가 5일 밝혔다.

청와대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김 위원장이 어제(4일) 문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내왔다”며 “김 위원장은 친서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와 싸우고 있는 우리 국민에게 위로의 뜻을 전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 위원장은 또 반드시 이겨낼 것으로 믿는다.남녘 동포의 소중한 건강이 지켜지기를 빌겠다”는 언급도 했다고 윤 수석은 설명했다.

윤 수석은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의 건강을 걱정하며 마음 뿐일 수 밖에 없는 상황에 대해 안타까운 심정을 표했다”고 전하며 “문 대통령이 코로나19를 반드시 극복할 수 있도록 조용히 응원하겠다며 문 대통령에 대한 변함없는 우의와 신뢰를 보냈다”고 부연했다. 아울러 김 위원장은 친서에서 한반도를 둘러싼 정세에 대해 진솔한 소회와 입장도 밝혔다고 윤 수석이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이에 감사의 뜻을 담은 친서를 이날 김 위원장에게 보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하지만 윤도한 수석은 친서의 구체적인 전달 경위를 비롯해 김 위원장 친서의 내용과 문 대통령 답신 내용 등에 대해서는 밝히기 어렵다는 입장을 내놨다.

앞서 북한내 실질적인 권력 서열 2인자인 김여정 부부장은 지난 3일 밤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청와대의 저능한 사고방식에 경악을 표한다’라는 제목의 담화에서 북한 측의 화력전투훈련은 ‘자위적 행동’이라고 주장하며, 유감을 표명한 청와대에 대해 ‘주제넘은 실없는 처사’, ‘바보스럽다’, ‘저능하다’고 원색적인 비난을 퍼붓었다.

남궁창성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21대 국회의원선거(2020-04-02~2020-04-14)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이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에만 제공됩니다.